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대 국회 초선 평균 재산 18억6710만원…초선 부자 1위는 '김병관'

최종수정 2016.08.26 09:00 기사입력 2016.08.26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20대 국회에 처음 또는 다시 입성한 의원 가운데 재산이 가장 많은 의원은 게임업체 웹젠의 전 의장을 지냈던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었다. 김 의원을 제외한 20대 국회에 새로 재산을 등록한 의원들의 평균 재산은 19억1482만원으로 나타났다.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는 26일 20대 국회 신규등록 국회의원 154명의 재산 등록 내역을 공개했다. 신규 등록 의원 가운데는 올해 초 공직자 재산공개를 통해 재산이 공개됐던 19명도 함께 이뤄졌다. 앞서 올해 초 공직자 재산공개 당시 국회의원(19대)들의 평균 재산(500억원 이상 제외)은 19억6083만원이었다.
신규등록 의원 가운데 재산이 가장 많았던 김 의원의 재산은 2341억3250만원이었다. 김 의원의 재산 대부분은 과거 몸담았던 웹젠의 주식(2042억6775만원)과 배우자가 보유한 카카오 주식(191억8875만원)이 차지했다. 김 의원의 뒤를 이어 박정 더민주 의원(237억9138만원)과 성일종 새누리당 의원(212억4862만원)의 재산이 많았다. 반대로 재산이 가장 적은 의원은 육군 사단장을 지냈던 김중로 국민의당 의원으로 ?550만원을 신고했다. 본인과 배우자의 부채가 전체 재산 총액을 넘어서면서 마이너스 재산을 신고했다. 이 외에도 송기헌 더민주 의원(868만원)과 김수민 국민의당 의원(2691만원)의 등록재산이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똑같이 국회에 들어왔지만 의원간 재산 편차는 컸다. 재산신고액이 50억원 이상인 의원은 모두 12명(7.8%)이었고, 20억원~50억원 27명(17.5%), 10억원~20억원 37명(24.0%), 5억원~10억원 34명(22.1%), 5억원 미만 44인(28.6%)으로 나타났다

정당별로 살펴보면 20대 입성한 새누리당 소속 의원들의 평균 재산은 26억7923만원으로 조사됐다. 더민주 소속 20대 신규 등록자(김병관 의원 제외) 재산은 16억3400만원이었으며, 국민의당 소속 경우에는 14억7338만원, 정의당은 3억8461만원으로 나타났다. 20대 국회서 처음으로 국회의원이 132명의 초선의원들의 평균 재산(김병관 의원 제외)은 18억6710만원이었다. 새누리당 초선의원의 재산은 26억2355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더민주(15억8337만원), 국민의당(15억6015만원), 정의당(2억3772만원) 순 이었다.
이번에 재산을 등록한 사람 가운데는 여야 지도부 인사도 포함됐다.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의 등록재산은 44억7103만원을 등록했다. 김종인 더민주 비상대책위 대표는 85억486만원,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9억7217만원을 신고했다.

한편 홍의락 의원(25억6895만원)은 올해 초 국회에 재산을 신고했지만 비례의원을 사퇴해 20대 국회에서도 다시 재산을 등록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