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진구 취약계층 대상 '러브하우스' 사업 한창

최종수정 2016.08.26 06:55 기사입력 2016.08.26 06:55

댓글쓰기

광진구 중곡2동, 저소득 주거취약계층 주거안정 위해 ‘맞춤형 주거환경개선 러브하우스 사업’ 추진... 이외 지역 내 15개 동 주민센터도 저소득층 대상 다양한 주거환경개선 사업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광진구(구청장 김기동)가 본격적으로 주거환경을 개선해주는 사업을 추진한다.

광진구 중곡2동은 이달 1일부터 올해 말까지 주거환경이 열악한 가구를 방문해 집안 청소와 소독 등 ‘맞춤형 주거환경개선 러브하우스’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김기동 광진구청장

김기동 광진구청장

이달 초 ‘러브하우스 사업’을 통해 주거환경을 개선한 중곡2동 이모씨(51)는“몸이 불편해 병원에 장기 입원하고 여름철 폭염에도 집을 돌보지 못했는데 집안 청소와 생활용품까지 지원해줘서 너무 고맙고 만족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사업 대상 가구는 기초생활수급자와 소득 인정액이 최저 생계비 150% 이하 저소득 가구인 차상위계층과 한부모가정 등으로 연초 중곡2동 수요조사를 통해 장애인, 홀몸어르신 등을 우선선발해 하절기와 동절기 총 12가구를 선정했다.

선정된 가구에는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후원으로 가구 당 최대 30만원까지 지원된다.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새마을부녀회, 새마을지도자, 중곡2동주민센터 직원 등 자원봉사자 20명이 방문해 부엌, 이불 및 의류 빨래, 냉장고, 식기 등에 청소를 해준다.
이들은 화장실과 마당은 방역소독하고 이불세트와 선풍기, 방충망, 의류, 속옷 등 생활에 필요한 용품을 지원한다.

중곡2동은 올해 사업 완료 후에 수혜자를 대상으로 사업에 대한 만족도 조사도 실시해 미흡한 점을 개선, 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 특성화사업으로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지역 내 15개 동주민센터도 저소득층을 위한 다양한 주거환경개선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구의1동은 다음달 말부터 지적 중증장애인 세대를 위해 (사)희망의 러브하우스 봉사업체와 손잡고 집수리와 이불, 그릇 등 생활필수품을 지원한다.

자양2동은 다음달부터 올해말까지 저소득 홀몸어르신 가구를 위해 도배, 장판, 싱크대 등을 교체하고 동절기 문틀과 창호에 문풍지를 시공할 예정이다.

또 자양3동은 지난 25일부터 자양3동 소재 더클래식500의 자원봉사단과 함께 저소득층 가구의 도배 및 장판을 교체하고 방범창을 설치하는 ‘사랑의 집수리 사업’을 진행했다.

중곡3동은 올 상반기동안 저소득층 가정에 도배, 장판 등을 교체해 주거환경을 개선했다.

중곡4동은 지난 6월부터 7월까지 지역 내 집수리 설비 업체 재능기부로 주거환경이 취약한 집에 도배, 장판, 방충망, 보일러 등을 교체 시공했다.

김기동 광진구청장은“폭염과 한파에 취약한 저소득층을 집중 발굴해 주거환경개선을 지원하기 위해 진행하는 러브하우스 사업을 앞으로도 저소득 주거 취약계층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