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천정배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 전남 1박2일 방문

최종수정 2016.08.22 11:56 기사입력 2016.08.22 11:56

댓글쓰기

“자구구국(自救救國)과 호남주도 정권교체의 길에 더욱 매진할 터”

천정배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

천정배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천정배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가 23일과 24일 양일간 목포와 해남, 완도 등 전남 서부권 지역을 방문하여 생생한 민심의 현장을 살핀다.
천 전 대표는 “지난 총선에서 압도적 지지를 보내줘 국민의당이 한국정치의 새로운 장을 쓸 수 있게 해준 전남도민들께 감사하다. 전남의 민심과 민생현장을 살피고, 여러 현안을 잘 풀어가겠다”고 말하면서 “우리 스스로도 구하고 나라도 구하는 자구구국(自救救國)과 호남주도 정권교체의 길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천 전 대표는 23일 오전 목포 삼학도에 위치한 김대중 노벨평화상 기념관 방문을 시작으로 이후 전남 도의회 출입기자단과의 오찬 모임을 갖고, 오후에는 해남의 공공산후조리원 방문과 해남지역 당원 간담회를 가진 후 저녁에는 대흥사에서 저녁 공양을 드리며 첫날 일정을 마칠 예정이다.

김대중 노벨평화상 기념관을 첫 방문지로 정한 이유에 대하여 천 전 공동대표는 “김대중 전 대통령님은 평생을 민주주의와 인권 향상에 헌신하셨고, IMF 위기로 무너진 경제를 살리셨으며, 남북화해협력을 획기적으로 진전시켰던 전무후무한 비전과 정책의 정치인이셨다”고 운을 뗀 후, “그 분이 보여주신 굳은 용기와 신념, 역사에 대한 혜안, 반대파도 끌어안고 소통하는 포용과 민주적 리더쉽을 되새기고 싶다”고 말했다.
천 전 공동대표는 “지금 대한민국은 심각한 복합위기에 직면해 있다. 합리적, 개혁적, 성찰적인 세력이 힘을 합쳐 극복해야 한다.”면서 “내년 대선에서는 반드시 수구 냉전 세력의 집권을 저지하고, 개혁적이고 유능한 민주정부를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래서 “물려받은 재산이 많고 가진 힘으로 약한 사람을 괴롭히며 갑질하는 놀부가 잘 사는 사회가 아니라, 물려받은 재산이 없어도 정직하게 땀 흘려 열심히 일하면 누구나 인간다운 삶을 살 수 있는, 흥부가 잘 사는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의지를 밝혔다.

오후에 해남 공공산후조리원을 방문하는 천 전 공동대표는 “지금 우리 사회는 마음 놓고 아이조차 낳지 못하고 있는데, 이는 국가 발전을 위한 큰 위협이 되고 있다”며 “인구절벽의 시대에 해남은 출산율이 3년 연속 전국 1위로 각 시도와 전국의 언론이 주목하는 성공적인 모델을 제시했다”면서 “해남의 출산 정책을 살펴보고 마음 놓고 아이를 낳고 키울 수 있는 방안을 찾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후 천 전 공동대표는 해남지역의 국민의당 당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대흥사로 이동하여 저녁공양 후 하루 밤을 보낸다.

이튿날은 아침에 완도수협 수산시장을 방문하고, 시장 내 식당에서 시장상인들과 함께 조찬을 한다. 오전에는 완도 양식장을 방문하여 폭염피해 등 어민들의 고충을 듣고 위로한 후, 다시 해남으로 이동하여 다문화가정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1박2일 일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지난주 전북 방문에 이어 전남 서부권을 방문한 천 전 공동대표는 9월 초에는 전남 동부권을 방문할 예정이다. 천 전 공동대표 측에 따르면 “호남의 여러 지역을 지속적으로 방문하면서 지역민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들으려고 한다”면서 “호남의 소외와 경제적 낙후를 극복하고 대한민국의 위기 극복을 위한 구상을 가다듬어 갈 것이다”고 전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남궁민, 벌크업에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한 몸 아닌데?" 남궁민, 벌크업에 약물 논란…"논란 있을 만한...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