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리 얼마나 양보하시나요?"…서울시 4명 중 1명은 교통약자

최종수정 2016.08.16 14:32 기사입력 2016.08.16 14:32

댓글쓰기

개선 시급한 이동편의시설 보행시설(53.1%) 교통수단(27.1%) 여객시설(15.0%) 순

"자리 얼마나 양보하시나요?"…서울시 4명 중 1명은 교통약자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서울시민 4명 중 1명은 교통약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교통약자는 고령자(50.4%)가 가장 많았고 그 다음이 영유아동반자(18.4%), 어린이(16.7%), 장애인(10.6%), 임산부(3.8%) 순이었다.

16일 시가 발표한 서울인포그래픽스 제196에 따르면 서울의 교통약자는 227만명으로 전체 인구의 22.4%에 달한다. 2009년에 비해 3.8% 증가한 것으로 추정된다.

교통약자들의 교통수단 만족도 점수는 지하철(도시철도)과 항공기가 각각 69점으로 가장 높았으며, 여객선과 특별교통수단(교통약자용)은 61점, 일반버스는 62점으로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다.

"자리 얼마나 양보하시나요?"…서울시 4명 중 1명은 교통약자

여객시설 만족도는 공항터미널이 68점, 도시철도(지하철)역이 67점으로 높은 편이었으며, 버스정류장과 여객선터미널은 61점으로 상대적으로 낮은 편이었다.

교통약자들이 생각하는 개선이 가장 시급한 이동편의시설은 보행시설이 53.1%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은 교통수단 27.1%, 여객시설 15.0% 순이었다.
교통수단 중에서는 버스(43.4%), 지하철(23.1%), 장애인택시(9.3%) 순으로, 여객시설 중에서는 버스정류장(39.9%), 여객자동차터미널(28.4%), 지하철역(8.1%) 순으로 개선이 시급하다고 느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