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보호무역 샌드위치, 한국] 전자업계, 中·美 견제에 속앓이

최종수정 2016.07.28 11:17 기사입력 2016.07.28 11:15

댓글쓰기

일러스트=이영우 기자 20wo@

일러스트=이영우 기자 20wo@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영국의 브렉시트에 이어 중국, 미국의 견제가 지속되면서 전자업계가 잔뜩 긴장하고 있다. 수출로 대부분의 실적을 내고 있는 전자업계가 자국시장 보호주의의 가장 큰 피해자가 될 수 있어서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 20일(현지시간) 삼성과 LG가 세탁기를 부당하게 낮은 가격으로 수출해 미국 산업에 피해를 줬다며 중국산 삼성전자 가정용 세탁기에 반덤핑 예비관세 111%, LG전자에는 49%를 각각 부과하는 예비판정을 내렸다.
이번 예비판정은 미국 가전업체 월풀이 삼성과 LG를 겨냥해 반덤핑 제소를 하면서 시작됐다. 월풀의 국내 기업에 대한 제소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2년에도 월풀은 삼성전자와 LG전자의 한국산 냉장고와 세탁기에 대해 반덤핑 제소를 한 바 있다. 이 전후로도 잇따른 월풀의 제소로 반덤핑 관세가 부과됐으나 국내 기업들의 적극적 대응으로 예비판정 이후 최종판정에서 관세가 하향되곤 했다.

이처럼 관세 관련 이슈가 꾸준히 제기되는 데는 보이지 않는 보호무역주의가 작용하고 있다는 평가다. 업계 관계자는 "이번 예비 판정 결과가 이렇게 나온 데에는 미국 보호무역주의 분위기가 작용했다고 보는 게 통상적 시각"이라고 평가했다.

삼성과 LG는 국내 기업들의 제품이 월풀에 비해 프리미엄 제품인 만큼, 시장 논리적으로도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반응이다. 양사는 미국 정부에 적극적으로 이의를 제기할 예정이다.
미국 외에 전자기업들은 중국의 견제에 대해서도 신경쓰고 있다.

중국은 LCD(액정표시장치) 디스플레이와 전기차 배터리에 보호주의 장벽을 세우고 있다.

중국 공업화신식화부가 최근 '4차 전기차 배터리 모범규준 인증업체' 31곳을 발표한 가운데 삼성SDI와 LG화학은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과거에도 중국 정부는 자국의 이해관계에 따라 LCD(액정표시장치) 등 여러 분야에서 예측 불가능한 보호무역 정책을 써왔는데, 이번에도 이런 구태가 재현된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중국 정부는 자국 산업 보호를 위해 비관세 장벽을 자주 써왔다. 2000년대 중반만 하더라도 중국 정부로부터 가장 많은 반(反)덤핑 조사를 받은 곳은 미국도, 일본도 아닌 한국 기업이었다.

업계 관계자는 "불황 속에서 경제가 위기에 휩싸이며 국가별로도 자국 산업을 보호해야 한다는 인식이 퍼진 것 같다"며 "국내 글로벌 기업들의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분석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