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원티드’지현우, 위험으로부터 김아중 지켜내다…‘진범’ 잡을 실마리는?

최종수정 2016.07.28 10:45 기사입력 2016.07.28 10:45

댓글쓰기

지현우, 김아중/사진=SBS 드라마 '원티드' 캡쳐

지현우, 김아중/사진=SBS 드라마 '원티드' 캡쳐


[아시아경제 김민재 인턴기자] ‘원티드’ 지현우가 우월한 기럭지로 남다른 액션을 선보이며 김아중을 위험한 상황에서 구해냈다.

27일 방송된 SBS '원티드'에서는 김아중(정혜인 역)이 지현우(차승인 역)에 의해 극적으로 구출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아중은 김선영(오미옥 역)과 함께 심은우(이지은 역)를 노리는 괴한들로부터 쫓기다가 위험한 상황에 빠졌다.

하지만 이내 지현우가 차량을 몰고 괴한들을 막아선 뒤 "선배, 타"라고 말하며 이들을 극적으로 구출했다.

이날 차승인은 나수현이 유괴에 가담한 이유를 알고 충격에 빠졌다. 범인으로 의심받고 있는 나수현이 사실은 형과 여동생의 죽음에 이 사건이 관련 있어서 복수하기 위해 현우 유괴에 가담한 것이다.
엉켜있던 실마리도 조금씩 풀렸다. 7년 전 나재현은 자신의 여동생을 죽게 한 사람들을 찾아냈지만, 누군가에 의해 살해당했고 실종된 나재현을 찾던 승인의 선배 형사 상식도 그들에게 죽임을 당한 바 있다.

현우 유괴 사건의 전말이 서서히 드러나고 있는 가운데 차승인이 과연 복잡하게 얽힌 실마리를 풀고 진짜 범인을 잡을 수 있을 것인가 초미의 관심사다.

한편, 아들을 납치당한 여배우가 생방송을 통해 범인의 미션을 수행하는 모습을 그린 해당 드라마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SBS에서 시청 가능하다.

김민재 인턴기자 mjlovel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