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브룩스 유엔군사령관 "정전협정, 전쟁 재발않도록 지침 제공"

최종수정 2016.07.27 10:44 기사입력 2016.07.27 10:44

댓글쓰기

빈센트 브룩스(대장) 신임 주한미군사령관 겸 한미연합사령관

빈센트 브룩스(대장) 신임 주한미군사령관 겸 한미연합사령관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 겸 유엔군사령관은 27일 "정전협정은 휴전을 유지하고 안정을 보존하기 위한 도구로써 지속돼왔다"면서 "특히 전쟁이라는 비극이 재발하지 않도록 지침을 제공해왔다"고 밝혔다.

브룩스 사령관은 이날 오전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열린 '정전협정 63주년 및 유엔군 참전의 날' 기념식 인사말을 통해 그같이 말했다.
그는 "63년 전 서명된 정전협정은 평화를 목표로 하는 정치적 합의를 통해 3년간의 유혈사태에 마침표를 찍음으로써 전 세계에 안도감을 줬다"며 "불행히도 정치적 타협을 통한 평화체제는 달성하지 못했지만, 적대적 상황도 재발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브룩스 사령관은 "정전협정은 설정된 규정을 통해 대화와 자제를 촉진해 의도하지 않은 긴장 고조를 피하게 하여 오늘날에도 적대 상황이 재발할 수 있는 위험을 제한한다"며 "지난 수십 년간 우리는 북한의 지속적인 도발에 맞서왔으며 정전협정의 지침에 따라 적절히 대응해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전협정을 유지하고 안정을 유지하는 노력은 많은 비용과 도전을 수반했다"며 "각각의 도전은 대한민국 국민과 유엔군사령부의 결의를 더욱 강화시켰으며, 대한민국 방어에 더욱 헌신적으로 임하게 함으로써 우리의 변치않는 의지를 시현했다"고 말했다.
브룩스 사령관은 "대한민국이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희생하고 헌신한 수많은 분들을 잊어서는 안 된다"며 "오늘 정전협정의 성공을 기리는 가운데 우리는 정전협정의 탄생을 가능하도록 한 모든 이들을 기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유엔군사령부는 부여된 임무에 대한 강한 의지를 기억해 달라"면서 "유엔군사령부는 항상 준비되어 있다"고 강조했다.

'함께 지켜온 정전협정, 함께 나아갈 통일한국'이라는 제목으로 열린 이날 기념식에는 6ㆍ25 전쟁 유엔군 참전용사와 참전국 외교사절을 포함한 3천여 명이 참석했다.

1953년 7월 27일은 정전협정이 체결된 날로, 정부는 해마다 이를 기념하는 행사를 열어왔다. 정부는 2013년부터는 유엔군의 희생을 기리고자 이날을 '정전협정 및 유엔군 참전의 날'로 기념하고 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