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중남미 지역서 글로벌 사회공헌사업 본격 개시

최종수정 2016.07.27 09:37 기사입력 2016.07.27 09:37

댓글쓰기

재활용품 수거 차량 2대 지원·운영…발생한 수익금은 지역사회에 환원
환경교육센터에서 지역 내 아동 대상 환경 교육…지역 대표 교육 거점으로 육성

현대차는 26일(현지시간) 칠레 발파라이소시에 위치한 퀘브라다 베르데 공원에서 지역 내 환경개선과 아동교육을 지원하는 신규 사회공헌사업의 론칭 기념행사를 가졌다. (왼쪽부터)리카르도 레쓰만 현대차 칠레 승용 대리점 사장, 호르헤 까스뜨로 무뇨즈 발파라이소 시장, 박철연 현대차 중남미지역본부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현대차는 26일(현지시간) 칠레 발파라이소시에 위치한 퀘브라다 베르데 공원에서 지역 내 환경개선과 아동교육을 지원하는 신규 사회공헌사업의 론칭 기념행사를 가졌다. (왼쪽부터)리카르도 레쓰만 현대차 칠레 승용 대리점 사장, 호르헤 까스뜨로 무뇨즈 발파라이소 시장, 박철연 현대차 중남미지역본부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현대차가 중남미 지역에서 지역사회의 환경 개선에 기여하는 글로벌 사회공헌사업을 새롭게 시작한다.

현대자동차는 26일(현지시간) 칠레 발파라이소시에 위치한 퀘브라다 베르데 공원에서 신규 사회공헌사업의 시작을 알리는 기념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호르헤 까스뜨로 무뇨즈 발파라이소 시장, 박성락 굿네이버스 중남미권역본부장, 박철연 현대차 중남미지역본부장, 리카르도 레쓰만 현대차 칠레 승용 대리점 사장 등 행사 관계자와 현지 주민들이 참석해 성공적인 사업 완수를 다짐했다.

이번 사회공헌사업은 깨끗한 자연환경을 만들어 아름다운 변화를 이끌어낸다는 의미에서 '자연의 보석'이란 현지어로 이름 붙여졌으며 지역사회의 건전한 발전에 기여하는 것을 궁극적인 목표로 진행된다.

발파라이소 지역은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곳임에도 불구하고 열악한 쓰레기 처리 인프라로 인해 환경오염 및 위생문제가 심각한 수준이며 빈부격차로 인한 아동교육 불균형 문제도 심각하다.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현대차는 재활용품 수거 차량으로 개조한 마이티 2대를 시 정부에 기증, 지역 내 재활용품 수거와 판매를 진행하며 이로 인해 발생한 수익은 지역사회에 환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현대차는 이날 기념행사에 앞서 완공된 환경교육센터를 활용해 지역 내 아동을 대상으로 환경 교육을 진행함으로써 지역사회를 대표하는 교육 거점으로 육성시켜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내년부터는 교육용으로 개조된 특수 차량을 이용해 공립학교의 방과 후 교실 등에서 찾아가는 이동식 교육 프로그램도 운영함으로써 교육 기회를 보다 확대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번 사업에서 현대차는 초기 비용과 인프라 전반을 지원하고 굿네이버스는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특히 사업이 안정화되는 2018년부터는 지역사회가 사업 운영에 직접 참여케 함으로써 지속적으로 운영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나갈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글로벌 주요 시장인 중남미 지역에서 신규 사회공헌사업을 론칭함에 따라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동시에 현대차의 브랜드 가치 또한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현대차는 향후에도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지역에 실질적인 해결책을 제시할 수 있는 현지 밀착형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