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직장인 82%, '퇴근 후에도 메신저 업무 지시 받아'

최종수정 2016.07.27 08:47 기사입력 2016.07.27 08: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진 기자] 직장인 10명 중 9명은 메신저를 이용해 직장 동료들과 업무 관련 연락을 주고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직장인 1668명을 대상으로 '직장인과 메신저'에 관해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90.2%가 '직장 동료들과 메신저로 업무 관련 연락을 주고 받다'고 답했다. '그렇지 않다'는 답변은 9.8%에 그쳤다.
대다수의 직장인들이 메신저로 동료들과 업무 연락을 하고 있었지만, 정작 '메신저 업무 연락'을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직장인들은 소수에 불과했다. 직장인들에게 '메신저 업무 연락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자, 58.0%의 직장인들이 '부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긍정적으로 생각한다'는 답변은 26.4%였고, '잘 모르겠다'는 답변은 15.6%였다.

메신저 업무 연락의 장점(복수응답)으로는 '문서, 영상 등 정보를 쉽게 공유할 수 있다(42.2%)', '대면ㆍ통화 등보다 부담이 덜하다(35.0%)', '빠르고 익숙한 방식이라 편하다(31.5%)' 등이 주로 꼽혔다. 단점으로는 '업무 시간 이외에도 메신저를 통해 업무지시를 받는다'는 답변이 69.2%로 가장 많았다.

실제로 직장인들에게 '업무 시간 이외에 메신저로 업무 연락을 받은 경험이 있는지' 묻자 81.8%의 직장인들이 '있다'고 답했다. 업무 시간 외에 메신저로 연락을 받았다고 답한 직장인들은 주로 퇴근 후(75.0%)에 상사(78.4%)에게 연락을 받고 있었으며, 일주일 평균 2일(23.3%) 정도 연락을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렇다면 메신저 업무지시와 업무량에는 어떤 상관관계가 있을까. 직장인들은 메신저로 업무 연락을 시작하며 업무량이 증가했다고 답했다. 직장인들에게 '메신저 사용 후 업무량 변화가 있는지' 묻자 '기존보다 많아졌다'는 답변이 응답률 53.1%로 1위를 차지했다. '비슷하다'는 답변이 45.4%로 뒤를 이었으며, '기존보다 적어졌다'는 답변은 1.5%에 불과했다.

'앞으로 스마트폰을 활용한 업무지시가 지속될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92.7%의 직장인들이 '그렇다'고 답했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