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교촌치킨, 미혼모·생활보호대상자 정기후원

최종수정 2016.07.25 09:38 기사입력 2016.07.25 09:38

댓글쓰기

교촌에프앤비 김성훈 과장(왼쪽)과 생명의집 금주 수녀(오른쪽)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교촌에프앤비 김성훈 과장(왼쪽)과 생명의집 금주 수녀(오른쪽)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복지시설에 1년간 총 1200만원 지원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교촌에프앤비가 복지시설 정기후원을 통해 미혼모 및 입양아동, 생활보호자 및 독거노인을 지원한다고 25일 밝혔다.
교촌은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생명의집’과 서울 성북구 소재의 ‘안덕균복지나눔센터’에 정기적으로 후원하기로 결정했다. 각 기관에 매월 50만원씩 1년에 걸쳐 총 120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생명의집은 미혼모와 입양아동 보호기관이다. 낙태 방지를 위해 미혼모를 보호하고 주거지를 제공하며 미혼모 아동 양육보호 등 공익 활동을 하고 있다. 안덕균복지나눔센터는 생활보호대상자에게 무료급식을 제공하고 중증장애인의 나들이를 돕고 있다.

규모가 작은 복지시설의 경우 대형 기관에 비해 기업 후원이 절실한 경우가 많다. 교촌은 이러한 단체에 정기적으로 후원해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는 입장이다.
정기후원에 사용되는 금액은 교촌의 사회공헌 기금에서 활용한다. 교촌은 원자재 출고량 1kg 당 20원씩 적립하고 있다. 먹으면서 사회공헌에 참여한다는 의미로 일명 ‘먹네이션(먹다+도네이션)’이라 불리며 대표적인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자리잡고 있다. 원자재 출고량을 기준으로 하기 때문에 회사의 이익과는 상관없이 기금 적립을 지속할 수 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