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한銀, 하반기 경영전략회의 개최…조용병 행장 "풍림화산과 같은 유연함 필요"

최종수정 2016.07.24 19:17 기사입력 2016.07.24 19:17

댓글쓰기

22일 경기 용인시 소재 신한은행 연수원에서 열린 '2016년 하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조용병 은행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 신한은행)

22일 경기 용인시 소재 신한은행 연수원에서 열린 '2016년 하반기 경영전략회의'에서 조용병 은행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 신한은행)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조용병 신한은행장은 지난 22일 '하반기 경영전략회의'를 열고 "현재의 위기는 구조적 불황이기에 단순히 열심히 뛴다고 해결할 수 없는 문제"라며 "풍림화산(風林火山)과 같은 전략적 유연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 행장은 이날 경기 용인시 기흥구에 위치한 연수원에서 임원, 본부장, 전국 부서장 등 1100여명의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특히 '디지털·글로벌·신탁 부문' 등의 경쟁력 강화를 주문하며 "모든 업무 영역에서 신속하고 정확한 판단과 함께 디지털 역량에 기반한 신한만의 스마트를 추구하는 G.P.S(Globalization·Platform·Segmentation) 스마트 스피드업(Smart Speed-Up)을 추진해 가자"고 강조했다.
아울러 "모든 면에서 최고를 지향하는 탁월한 신한을 만들기 위해서는 선두에서 직원들을 이끄는 부서장들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직원들이 일에 몰입하고 행복을 느낄 수 있도록 잘 이끌어 달라"고 당부했다. 또 "신한 고유의 문화를 창조적으로 계승?발전시켜 달라"며 "탁월함의 판단 기준은 고객에게 있다는 것을 항상 기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조 행장은 '장자 국지보야(將者 國之輔也)'라는 손자병법의 한 구절을 소개하며 "신한의 대들보는 여기 계신 부서장들"이라며 "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용기 있게 도전을 계속하는 한 신한은 어떠한 어려움도 극복하고 목표한 바를 이룰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경영전략회의에서 임직원들은 하반기 전략방향으로 아날로그에서 축적된 조직 역량과 디지털의 융복합을 통한 디지털 경쟁력 강화, 조직 내?외부 협업 확대, 소통 강화를 통한 리스크 관리 등을 논의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