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경제영토 개척하는 기업인은 현대판 칭기스칸"

최종수정 2016.07.18 11:35 기사입력 2016.07.18 11:35

댓글쓰기

한-몽골 비즈니스포럼 축사…"車·자원에서 확대해야"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몽골을 공식방문중인 박근혜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자동차와 광물자원에 집중돼 있는 교역을 다양한 분야로 확대시켜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순방 마지막 일정으로 울란바토르 샹그릴라호텔에서 열린 한-몽골 비즈니스포럼에 참석해 "세계시장을 개척하며 경제영토 확장에 앞장서고 있는 기업인 여러분은 '현대의 칭기스칸'"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아직 크지 않은 소비재 분야의 비즈니스 협력도 강화해야 한다"면서 "이번에 체결되는 중소기업협력 MOU를 토대로 중소기업간 정보교환과 비즈니스 기회 발굴 작업을 긴밀히 진행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양국이 합의한 경제동반자협정(EPA) 공동연구를 통해 교역과 투자에 관한 제도적 틀을 마련해간다면 양국간 경제협력의 새로운 장이 열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몽골은 광업개발과 도시화에 따른 전력수요 증대에 대비해 발전소와 송전망 등 전력 인프라를 확충하고 있다"면서 "한국 기업들이 전력 인프라 확충 계획에 참여한다면 서로 윈-윈하는 좋은 결실을 맺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포스코가 참여하는 몽골 5발전소 건설사업을 거론하며 "성공적으로 진행돼 양국 경제협력의 상징으로 우뚝 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한국 기업은 몽골 신공항, 샹그릴라 복합쇼핑몰 건설사업 등에서 시공능력과 신뢰성을 인정받고 있다"면서 "몽골의 건설 인프라 프로젝트에 보다 더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또 한-몽골 정상회담에서 태양광을 비롯한 신재생 에너지와 스마트 그리드 같은 에너지 신산업 분야에서 양국이 협력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몽골의 신재생 자원과 한국의 에너지 신기술이 합쳐진다면 양국 비즈니스 협력의 신모델을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매년 1만2000여 명 이상의 몽골인 환자가 치료를 위해 한국을 찾고 있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양국간 의료분야 협력이 강화돼 한국이 몽골인들의 건강에 더욱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울란바토르(몽골)=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