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실감현장]소통 돋보인 한은의 첫 물가설명회

최종수정 2016.07.15 13:32 기사입력 2016.07.15 13:32

댓글쓰기

[실감현장]소통 돋보인 한은의 첫 물가설명회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물가안정목표제에 대해 충분한 이해가 부족한 것이 아닌가 싶다."

14일 한국은행의 물가설명회 자리에서 이주열 한은 총재는 "단일 목표치를 제시하는 것이 한은의 책임 회피 아니냐"는 기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기자들의 질문과 총재의 답은 열띠게 진행됐다.

"한은이 물가 관리할 수 있는 방법이 사실상 통화정책 외에 없는 것 아닌가"(기자)

"수단은 기본적으로 금리다. 그동안의 기준금리 인하가 실물경제 활성화 뿐만 아니라 물가 목표 관리도 유념을 해서 취한 조치다. 금리 인하가 수요 면에서의 물가하락 압력을 낮추는 데 어느 정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한은 총재)
"만약 국제 유가가 오르지 않아 저물가 유지될 경우 물가 목표를 수정할 여지가 있는가"(기자)

"현재 정보를 토대로 상황 감안해 볼 때 내년도에는 2% 수준에 가까운 물가 상승률에 도달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만약 그런 상황이 생긴다면 그때 가서 생각할 것이다"(한은 총재)

이 총재는 "한국은행이 경직적으로 통화정책을 운용하면 오히려 예기치 못한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고도 지적했다.

이 총재는 물가설명회 내내 물가목표 '달성'이란 표현을 사용하지 않았다. 대신 '수렴'이란 용어를 썼다. 물가가 현재 목표치인 2%보다 높을 땐 내려가는 방향으로, 낮을 땐 올라가는 방향으로 통화정책 등이 이뤄질 것이라 예상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통화정책에 대한 활발한 토론, 시장과의 보다 적극적인 소통. 이날 물가설명회는 한은총재가 나와서 '물가가 목표에 수렴하지 못한 이유'를 설명하는 자리라는 점에서 언론들의 관심을 모았지만 기자에겐 한은의 부쩍 달라진 '소통법'이 더 눈에 띄었다. 물가설명회를 통해 한은은 시장과의 교감에서 성공한 듯 싶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