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백년손님' 후타삼 회장님 별세…김원희 소식 전하다 끝내 눈물

최종수정 2016.07.15 10:29 기사입력 2016.07.15 10:29

댓글쓰기

사진=SBS '자기야-백년손님'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자기야-백년손님'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유연수 인턴기자] 지난 6일 '후타삼 회장님' 故최복례 여사가 유명을 달리한 가운데 '백년손님' 제작진과 MC 김원희가 별세 소식을 전하며 명복을 빌었다.

14일 방송된 SBS '자기야-백년손님'에서는 향년 91세 나이로 작고한 최복례 여사의 생전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은 '후포리 남서방' 남재현이 장모, 후타삼(후포리 타짜 삼인방) 할머니들과 함께 바닷가 캠핑을 나서는 모습이 공개됐다.

장모와 후타삼은 남서방이 준 선글라스와 페도라를 멋지게 챙겨 캠핑을 떠났지만, 거센 바람에 제대로 텐트도 쳐보지 못한 채 집으로 돌아와야 했다.

집으로 돌아온 남서방은 앞마당에 텐트를 설치해 캠핑을 시작했고 장모와 후타삼은 캠핑의 하이라이트인 캠핑 음식을 즐겼다. 회장님 역시 문어와 소고기 꼬치구이, 수박을 먹으며 수박씨 뱉기 게임을 하는 등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방송 말미 고인의 별세 소식을 전하는 자막에 이어 MC 김원희는 "지난 주 우리 '백년손님' 팀에 아주 슬픈 소식이 전해졌습니다"라며 "우리 후포리 회장님께서 별세하셨다는 소식을 들었는데…"라고 말을 잇던 중 끝내 눈물을 보였다.

하지만 애써 미소를 지어 보이며 "회장님 유가족의 뜻에 따라 회장님의 나머지 촬영 분은 모두 방송을 하기로 했습니다. 저희들도 회장님을 몇 주간 또 볼 수 있고…"라며 최복례 여사를 향해 "그동안 함께한 시간 잊지 않겠습니다. 회장님, 감사합니다"라고 인사를 남겼다.

한편 '백년손님'은 앞으로 2주간 故최복례 여사 추모 특집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유연수 인턴기자 you012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