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보안카드 사라진다…신한은행, '스마트보안카드' 서비스 출시

최종수정 2016.07.12 18:09 기사입력 2016.07.12 18: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신한은행은 12일 금융결제원의 스마트보안카드 애플리케이션(앱)을 이용해 일회용 비밀번호를 제공하는 '스마트보안카드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기존 보안카드나 일회용 비밀번호 생성기(OTP)를 대체할 수 있는 스마트보안카드는 스마트폰 앱을 통해 일회용 비밀번호를 화면에 불러오는 방식이다. 실물 보안카드의 실물 촬영 이미지 노출과 분실로 인한 보안의 취약성을 해소할 수 있다.
스마트보안카드 앱 하나로 다수의 금융기관에서 이용할 수 있다. 아이폰 사용자는 오는 18일부터 이용 가능하다.

스마트보안카드 서비스는 스마트보안카드 앱을 다운 받은 뒤 신한은행 영업점을 방문해 간단한 등록절차를 거쳐 이용하면 된다. 향후 비대면 실명인증을 통해 영업점 방문 없이도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스마트 보안카드는 약 20년 동안 반드시 별도 소지해야만 했던 실물 보안카드의 불편함을 없애고 하나의 앱으로 다수의 금융기관에서 이용 가능한 획기적인 서비스"라고 말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