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신한금융그룹, '장애청년드림팀 12기' 발대식 개최

최종수정 2016.07.07 11:03 기사입력 2016.07.07 11: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신한금융그룹이 후원하는 '장애청년드림팀' 12기가 7일 출범했다.

이날 행사는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함께 세상을 만들자(Creating the world together)'란 주제로 개최됐다. 장애청년드림팀은 장애청년에게 해외연수 등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으로 신한금융그룹이 한국장애인재활 협회와 함께 2005년부터 매년 시행하고 있다. 지난 12년 동안 총 756명이 참여했다.
장애청년드림팀 12기는 지난 2월 공모를 통해 서류, 면접 심사 등 경쟁을 뚫고 선발된 장애청년 34명과 비장애인, 협력자 등 총 71명(7팀)으로 구성됐다.

해외연수 형태로 진행되는 이 프로그램은 연수 테마 선정, 방문기관 섭외, 숙박 및 교통 등 일정을 참가자가 직접 기획해 실행한다. 선발된 청년들은 스스로 오리엔테이션, 팀별 세미나, 영어회화 교육 및 역량강화 캠프 등 연수에 필요한 준비를 해 왔다.

다음 달 10일부터 미국, 영국, 스웨덴, 호주, 네팔로 떠나는 6개 해외 도전팀과 아태지역 10개국에서 초청된 장애청년 10명으로 구성된 한국팀 1팀이 본격 대장정을 시작한다.
신한금융그룹은 2005년부터 장애청년들이 빈곤, 국제사회 협력, 문화, 교육 등 다양한 분야의 이슈를 경험하는 이 프로그램에 올해까지 37억여 원을 지원해 왔다.

발대식에는 한동우 신한금융그룹 회장, 김인규 한국장애인재활협회 회장, 이상철 장애청년드림팀 단장을 비롯한 각국 대사와 외교통상부 관계자 및 드림팀 OB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한 회장은 "대장정에 도전하는 청년들의 용기와 열정에 힘찬 박수를 보낸다"며 "신한금융그룹은 앞으로도 청년들의 도전을 적극적으로 응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