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사드 위치 확정 시각부터 물리적 대응조치"(종합)

최종수정 2016.07.12 14:06 기사입력 2016.07.11 07:3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북한은 한국과 미국이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의 주한미군 배치를 공식 결정한 것에 대해 물리적 대응 조치를 실행하겠다고 11일 밝혔다.

한미 양국이 지난 8일 사드 배치 결정을 발표한 것에 대해 사흘 만에 나온 북한의 첫 공식 반응이다.

북한은 이날 조선인민군 총참모부 포병국 '중대경고'를 통해 "세계 제패를 위한 미국의 침략 수단인 '사드' 체계가 남조선에 틀고 앉을 위치와 장소가 확정되는 그 시각부터 그를 철저히 제압하기 위한 우리의 물리적 대응조치가 실행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포병국은 '위임'에 따라 미국과 남한에 엄숙히 경고한다면서 "남조선 괴뢰들은 미국 상전의 '사드' 체계를 끌어들이는 것으로 하여 우리의 무자비한 불벼락을 스스로 자초하는 자멸의 비참한 말로를 더욱 앞당기게 될 것"이라며 "우리 군대는 적들의 모든 침략전쟁 수단들은 물론 대조선 공격 및 병참보급 기지들까지 정밀조준 타격권 안에 잡아넣은지 오래"라고 전했다.

이어 "당장이라도 명령만 내리면 가차없이 무차별적인 보복타격을 가하여 불바다, 잿더미로 만들어놓으려는 것이 우리 군대의 드팀없는 의지"라고 덧붙였다.
포병국은 "우리 혁명무력은 앞으로도 조선반도는 물론 동북아시아 지역과 세계의 평화와 안전 수호의 전초선에서 그 위력을 백방으로 강화해나갈 것"이라며 "횡포한 미국과 그 하수인들의 침략적인 전쟁 책동을 추호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과감한 군사적 조치들을 연속 취해나가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우리의 자위적 수단들은 '심각한 위협'으로 묘사하고 저들의 침략전쟁 수단들은 '방어'를 위한 것이라고 떠드는 것이야말로 흑백전도의 극치"라면서 "사드 배치는 세계 제패를 꿈꾸는 미국의 흉악한 야망과 북침을 이뤄보려는 괴뢰들의 극악한 동족대결 책동의 직접적 산물"이라고 주장했다.

포병국은 "특히 미국, 남조선 동맹을 주축으로 하는 아시아판 '나토'를 구축해 동북아시아지역에 있는 대국들을 견제하고 군사적 패권을 거머쥐자는데 그 흉심이 있다"며 "우리 군대의 '위협' 설은 그 어디에도 통할 수 없는 억지주장이다. 전략군이 중장거리 전략탄도로케트 시험발사를 단행한 것도 미제침략군 기지들이 공화국의 자주권과 존엄,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은 이번 '중대경고'가 '위임에 따른 것'이라고 밝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결정에 따른 것임을 시사했다. 또 북한의 '포병국'이 공식 발표의 주체로 나선 것은 미사일 방어체계인 사드에 대응하는 자체 조직을 포병국으로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현재 북한 포병국장은 윤영식 중장으로 알려졌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