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위기의 롯데]롯데홈쇼핑의 앞날은…강현구 대표 내일 소환

최종수정 2016.07.11 14:57 기사입력 2016.07.11 06:15

댓글쓰기

재승인 기간 대포폰 사용 등 추궁할 듯

[위기의 롯데]롯데홈쇼핑의 앞날은…강현구 대표 내일 소환

[아시아경제 조호윤 기자]강현구 롯데홈쇼핑 대표가 12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된다. 앞서 검찰은 롯데홈쇼핑 직원들로부터 '홈쇼핑 인허가 과정에서 로비 사용 목적으로 자금을 조성했다'는 진술과 일부 자금이 로비로 사용된 흔적을 확보했으며, 강 대표에는 출국금지 명령을 내린 바 있다. 검찰이 롯데홈쇼핑에 대한 수사 강도를 높이자 일각에서는 재승인 취소 가능성도 제기했다.

1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검찰은 12일 오전 10시 강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하기로 했다. 자금 조성, 대포폰 사용 경위, 재승인 결과 관련성 등에 대해 추궁할 것으로 업계에서는 예측했다. 강 대표는 재승인 심사 당시 임직원들과 함께 대포폰 3대를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강대표가 사용한 대포폰 3대 포함 총 9대의 대포폰을 확보해 통화내역에 대한 분석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롯데홈쇼핑의 잔혹사는 신헌 전 롯데홈쇼핑 대표가 구속 기소되면서 시작됐다. 2014년 신헌 전 대표 등 임직원 7명은 납품업체로부터 20억원대의 뒷돈을 받거나 회사 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이로 인해 롯데홈쇼핑은 지난해 4월 TV홈쇼핑 채널 재승인 심사에서 미래창조과학부로부터 조건부 승인을 받았고, 재승인 기간은 5년에서 3년으로 단축됐다.

하지만 악재는 끝나지 않았다. 감사원이 재승인 과정에서 심각한 오류를 발견했다며 문제제기를 하고 나선 것. 감사원은 롯데홈쇼핑이 납품비리로 형사 처벌을 받은 임원 8명 중 2명이 누락된 서류를 제출해 재승인 공정성 평가항목에서 과락을 면했다고 봤다. 이에 미래부는 지난 5월 롯데홈쇼핑에게 '황금시간대 6개월 영업정지 처분'을 내렸다.
황금시간대는 오전 8~11시, 오후 8~11시로 총 6시간이다. 제재가 적용되는 시점은 오는 9월28일부터다. 미래부의 영업정지 처분에 대해 롯데홈쇼핑 협력사들은 영업권고 생존권을 보장하라며 단체행동에 나선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검찰의 수사가 확대되는 양상을 보이자 3년 조건부 재승인마저 취소되는 게 아니냐는 시각도 내비치기도 했다.

롯데홈쇼핑은 현재 검찰의 압수수색으로 인해 업무가 마비된 상황이며, 이로 인해 협력사 구제를 위한 행정소송 준비도 당초 예상보다 한 달 가량 늦춰지게 됐다. 롯데홈쇼핑에 따르면 소송 신청 여부는 늦어도 이달 내 결정될 방침이다.




조호윤 기자 hodo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