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도파민 과도하면 지나치게 긍정적…경제적 리스크도 불사"

최종수정 2016.07.09 07:38 기사입력 2016.07.09 07: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뇌 신경세포의 흥분 전달 역할을 수행하는 도파민 분비가 과도하면 경제적 의사결정 때 지나치게 긍정적으로 돼서 더 큰 리스크를 감수하게 된다는 분석이 나왔다.

박진우 KB금융경영연구소 책임연구원은 최근 보고서에서 “과도한 도파민은 경제적 의사결정 과정에서 미래 잠재적인 이익 규모와 무관하게 더 큰 리스크를 선택하게 할 수 있으므로 고려가 필요하다”면서 “도파민 과다 분비 상태에서 경제적 의사 결정시 제3자의 조언을 받거나 의사결정을 지연시켜 잠재적 이익에 대해 지나치게 긍정적인 시각을 견제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세계적 신경심리학자 이안 로버트슨이 밝힌 “권력은 테스토스테론 호르몬의 분비를 촉진하고 이는 뇌의 전두엽에서 도파민을 분출해 목표 지향적이 되고 전략적인 사고를 하게 되지만 과도한 도파민은 이기심과 위선을 강화하고 위험을 인식하지 않고 목표에 집착하게 만드는 부작용을 나타낼 수 있다”고 내용을 인용하기도 했다.

신경전달물질인 도파민은 행동과 인식, 자발적인 움직임, 동기 부여, 주의, 작업 기억, 학습 등 다양한 역할에 관여한다. 알콜이나 성관계 등은 도파민 분비를 높인다. 적정한 도파민의 분비는 능력을 증진시킬 수 있지만 부족이나 과다는 오히려 부작용을 가져온다.

박 연구원은 런던 컬리지 대학에서 진행된 실험을 소개했다. 30명의 건강한 실험 참가자들은 두 가지 상황에서 도박을 진행했는데 한번은 도파민 분비 유도 약물인 엘도파를 복용한 상태에서, 한 번은 플라시보(속임약)을 복용하고 진행했다.
잠재적인 이익을 얻을 수 있을 경우, 엘도파를 복용한 후에 더 많은 리스크를 감수했지만 플라시보를 복용한 후에는 그렇지 않았다. 잠재적인 손실을 입을 수 있는 상황에서는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다고 한다.

엘도파를 복용한 실험 참가자들은 얻을 수 있는 이익의 크기와 상관없이 리스크가 더 큰 옵션을 선택했다. 플라시보 복용시 이익의 크기가 더 크면 더 행복하다고 답변한 반면 엘도파를 복용한 상태에서는 이익의 크기와 무관하게 행복하다고 답변했다.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