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드배치 확정 파장]거론되는 지역은 지금

최종수정 2016.07.08 11:09 기사입력 2016.07.08 11:00

댓글쓰기

해당지역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는 가장 큰 이유는 환경오염때문이다.

해당지역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는 가장 큰 이유는 환경오염때문이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한미가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THAAD)의 한반도 배치를 확정하면서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는 지역들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배치 후보지는 대구와 부산 기장, 강원 원주, 경기 평택, 전북 군산 등이 거론되고 있다. 최근에는 요격미사일의 사거리(120㎞)를 감안해 중부지역의 산악지역도 배치 후보지로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들 후보지역 지방자치단체와 주민들은 벌써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해당지역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는 가장 큰 이유는 환경오염때문이다. 사드 레이더에서 뿜어져 나오는 전자파가 사람의 건강을 해치고 사드체계 냉각수 등이 환경을 오염시킬 것이란 지적도 계속되고 있다. 이에 국방부는 레이더 반경 100m 이내 접근금지 구역에만 들어가지 않으면 전자파 피해가 없으며, 레이더설치 지역도 고지대를 검토할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주거지가 없는 산악지역에 설치하면 전자파와 환경오염은 발생하지 않을 것이란 주장이다. 하지만 산악지역에 설치하더라도 레이더 운용을 위해 주변 환경을 정리해야 하기 때문에 환경 파괴 논란도 예상되고 있다.
가장 유력한 후보지로 손꼽히고 있는 곳은 경북 칠곡군이다. 군과 칠곡군의회는 지난 5일 사드 배치 반대 설명을 발표했다. 칠곡군은 1960년 미군기지(캠프캐롤)에 100만평을 제공한 이래 지역개발에 많은 제약을 받았고, 12011년 내 고엽제 매립 의혹으로 주민이 건강검진을 받는 등 어려움을 겪어 사드 배치는 안 된다는 입장이다.

칠곡군ㆍ칠곡군의회는 "사드 배치 후보지로 칠곡군이 검토된다는 소문에 군민이 동요하고 있다"며 "사드 배치를 강력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충북 음성지역 반발도 거세다. 사드배치 반대 음성군 대책위원회는 지난 4일 출범해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음성대책위는 이달 중순 음성 설성공원에서 2000여명이 참여해 반대 결의대회를 여는 등 반발 수위를 높일 방침이다. 이에 앞서 음성군의회는 지난달 23일 사드배치 반대 결의안을 채택하고 민심 안정을 위해서라도 사드 배치에 관해 명확한 입장을 밝혀줄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음성대책위는 "사드가 배치되면 극초단파 레이더에서 나오는 전자파로 반경 3.6㎞에 사람 출입이 통제되고 5.5㎞ 내 주택은 모두 이전해야 한다"며 "정부가 지역 여건과 주민 생존권을 고려하지 않고 사드 배치를 밀어붙일 경우 끝까지 저항하겠다"고 밝혔다.

공재광 경기 평택시장은 지난 2월 페이스북 글에서 우리나라 안보를 위해서는 사드 배치에 공감하지만, 평택시가 거론되는 것에는 46만 시민과 함께 적극적으로 반대한다고 밝혔다. 평택 미군기지인 캠프 험프리(K-6)에 레이더 반사각(130도) 기준으로 '사람 출입차단' 구역인 반경 3.6㎞에 1305가구 2000여명이 거주하고 있고, '항공기 출입차단' 구역 반경 5.5㎞를 기준으로 할 때는 반경 안에 6494가구가 1만4000여명이 거주해 배치 후보지로 적합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에 국방부는 "주한미군 사드 배치는 한미 공동실무단이 마련한 건의안을 양국 정부가 승인하는 과정을 거쳐 추진할 것"이라며 "사드 배치 장소가 아직 결정되지 않았으며 불필요한 추측을 자제해 달라"고 말했다.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