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英펀드 환매중단, 2008년 금융위기 데자뷔

최종수정 2016.07.07 15:14 기사입력 2016.07.07 11:14

댓글쓰기

WSJ "더 큰 위험 가능성" 경고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세계 금융시장을 다시 혼란에 빠뜨린 영국 부동산 펀드의 잇따른 환매 중단이 더 큰 금융위기의 시작에 불과할 수도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현재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에 따른 충격이 부동산 펀드 시장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지만 2008년 세계 금융위기 때처럼 금융시장 전반에 충격이 확산될 수 있다고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재 영국 부동산 펀드 시장의 혼란은 새로운 것이 아니며 2008년 세계 금융위기 직전에 나타난 현상과 유사하다고 WSJ는 지적했다. 2008년 금융위기가 발발하기 직전인 2007년에도 모기지증권(MBS)에 투자했던 펀드 시장이 큰 혼란을 겪었다는 것이다.

WSJ는 당시 위기에서 확인했듯 MBS와 같은 구조화 상품은 세계 금융시장에 훨씬 더 심각한 충격을 준다며 현재 부동산 펀드 혼란은 더 큰 위험을 예고하는 징조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펀드 시장의 혼란이 구조화 상품 시장으로까지 확산될 경우 브렉시트 충격은 걷잡을 수 없이 커질 수 있다는 것이다.

브렉시트는 정치적인 문제가 얽혀 있어 그 해법을 마련하는데 상당한 시간이 걸릴 수 밖에 없다. 각국 중앙은행들이 위기 대응을 위해 통화 완화정책을 펴면 저금리 구조가 더욱 고착화되고 이 과정에서 고수익을 겨냥한 투기적 성격의 구조화 상품에 자금이 몰리면 금융시장의 위험은 더 커질 수 있다는 진단이다.
핸더슨 글로벌 인베스터 본사

핸더슨 글로벌 인베스터 본사

썝蹂몃낫湲 븘씠肄
영국 펀드런에 대한 불안감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영국 자산운용사인 핸더슨 글로벌 인베스터를 비롯한 세 개 펀드가 6일 펀드 환매 중단을 선언하면서 최근 사흘새 환매 중단을 선언한 펀드 개수는 여섯 개로 늘었다. 4일 1개, 5일 2개, 6일 3개로 날이 지날수록 환매 중단 펀드 숫자가 늘고 있다. 영국 상위 10대 부동산 펀드 중 5곳이 환매를 중단했다.

글로벌 시장의 불안감은 은행주 주가 하락을 통해 확인되고 있다. 특히 브렉시트 후 유럽 은행주 뿐 아니라 미국, 일본 시장에서도 대형 은행주 주가 하락이 나타나고 있어 브렉시트 충격이 전 세계로 확산될 수 있다는 불안감을 반영하고 있다.

영국에서는 브렉시트 결정 후 지난 5일까지 로열뱅크오브스코틀랜드(RBS)와 바클레이스 주가가 각각 36.7%, 27.3% 급락했다. 부실채권과 구제금융 문제로 논란을 빚었던 이탈리아 방카 몬테 파스치 시에나의 경우 브렉시트 충격이 겹치며 주가가 반토막났다.

일본에서도 최대 은행인 미쓰비시 UFJ 파이낸셜 그룹 주가가 15.6% 하락했다. 미국에서는 뱅크오브아메리카와 JP모건 체이스 주가가 각각 9.3%, 7.0% 하락했다.

브렉시트 후 장기 채권 금리가 계속 하락하고 있다는 점은 은행주에 악재가 되고 있다. 채권 금리 하락은 곧 은행 수익성 악화로 연결되기 때문이다. HSBC 증권의 시로타 슈지 투자전략가는 "채권 금리 하락으로 선진국 은행 수익성이 악화될 것이라는 시장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알리안츠의 모하메드 엘-에리언 수석 고문은 "미 국채 10년물 금리가 1% 이하로 떨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