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윌리엄스 자매, 윔블던 4강에도 나란히 진출

최종수정 2016.07.06 13:11 기사입력 2016.07.06 13:11

댓글쓰기

세레나 윌리엄스, 사진=세레나 트위터 캡쳐

세레나 윌리엄스, 사진=세레나 트위터 캡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무서운 자매' 세레나·비너스 윌리엄스(이상 미국)가 윔블던 테니스대회 4강에 나란히 올랐다.

동생 세레나는 6일(한국시간) 영국 윔블던 올잉글랜드클럽에서 한 윔블던 테니스대회 여자단식 8강 경기에서 아나스타샤 파블류첸코바(러시아)를 2-0<6-4 6-4>로 눌렀다.
세레나는 강력한 서브를 앞세워 경기를 장악했다. 열한 개 서브 에이스를 기록했다. 세레나는 4강 경기에서 엘레나 베스니나(러시아)와 결승 진출을 다툰다.


언니 비너스는 야로슬라바 셰베도바(카자흐스탄)를 2-0<7-6(5) 6-2>으로 이겼다.

비너스는 2010년 US오픈 이후 6년 만에 그랜드슬램 4강에 올랐다. 윔블던 4강은 7년 만의 일이다. 또한 1994년 마르티나 나브라틸로바(미국) 이후 최고령 윔블던 4강 진출자가 됐다.
비너스는 4강에서 안젤리크 케르버(독일)를 상대로 결승 진출에 도전한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