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표창원 ‘잘생긴 경찰 발언’ 사과…“그 부분만 논란 된 것은 유감”

최종수정 2016.07.06 11:10 기사입력 2016.07.06 10:04

댓글쓰기

사진=표창원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블로그

사진=표창원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블로그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대정부질문에서 한 발언에 대해 논란을 자초했다며 사과했다.

6일 표 의원은 전날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학교전담 경찰관이 여고생과 부적절한 성관계를 맺은 사건과 관련해 "잘생긴 경찰을 배치할 때부터 예견된 일"이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 SBS 러브FM '한수진의 전망대'에 출연해 사과했다.
표 의원은 "표현 자체에 오해를 불러일으키게 한 점이 있었던 것 같다. 다만 그 말씀의 요체는 경찰에서 학교전담 경찰관을 선발하면서 '인기도', '호감도'의 두 가지 기준을 내걸고 선발하다 보니 학교전담 경찰관들도 자꾸 포스터를 붙이면서 외모를 나타내고 무엇이든 상담해주겠다는 이벤트도 하는 등 자꾸 위험한 상황들이 연출되는 제도적 문제가 있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이런 부분을 보지 않고 단지 현재 적발된 개인 경찰관에게만 비난의 화살을 집중할 경우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지 못하게 되고 추가적 문제의 예방을 못하게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표 의원은 자신의 발언이 논란이 된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하기도 했다. 그는 "상당히 당황스럽다. 백남기씨 사건, 법조비리 등은 전혀 제기되지 않고 발언에 대한 해석의 논란만 있는 게 무척 유감스럽다"며 "하지만 결국 불필요한 논란을 자초한 것은 저이기 때문에 그 부분은 제가 반성하겠다"고 말했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