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표창원 “여고생 성관계 사건, 잘생긴 경찰 배치할 때부터 예견됐던…”

최종수정 2016.07.05 19:33 기사입력 2016.07.05 19:33

댓글쓰기

사진=표창원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블로그

사진=표창원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블로그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유연수 인턴기자]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최근 학교전담경찰관-여고생 성관계 파문과 관련,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잘생긴 경찰을 배치할 때부터 예견됐던 일"이라고 발언해 논란이 일고 있다.

5일 표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비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황교안 국무총리를 향해 "학교전담경찰관 선발 기준을 인지도와 호감도로 평가했다"고 말했다.
이어 "잘생긴 남자 경찰관과 예쁜 경찰관을 배치할 때 이런 사태는 예견됐다"며 "경찰관에게 부여된 점수 중에서 가장 높은 게 홍보점수였다. 홍보를 잘 하면 7점, 범인을 검거하면 5점이었다는 점이 이 사건을 만들었고 은폐를 유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황 총리는 "담당 경찰들이 잘못 처신했고, 정부도 경찰관 관리를 충분히 하지 못했다"면서도 표 의원의 지적은 과도한 것으로 보인다고 반박했다.

또한 표 의원은 "우리나라에 여성을 성적 대상으로 보고 차별하는 '여혐'(여성혐오)이 자리 잡고 있다는 것은 인정하느냐"고 질의하기도 했다.
이어 "여성 혐오와 차별을 부추기는 인터넷 사이트 '일베'를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표 의원의 질문에 황 총리는 "그 사이트에 대해 평가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유연수 인턴기자 you012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