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충남, ‘슈퍼황복’ 원천특허 확보…고소득 창출 기회 기대

최종수정 2018.08.14 20:46 기사입력 2016.07.05 07:41

댓글쓰기

충남도 수산연구소는 최근 '슈퍼황복'을 생산하는 원천특허를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 특허청이 발급한 '슈퍼황복' 관련 특허증 이미지 사진. 충남도 제공
[아시아경제(충남) 정일웅 기자] ‘슈퍼황복’ 생산기술이 특허로 등록됐다. 이 기술은 황복과 자주복이 갖는 각각의 장점을 접목, 성장 속도 등 생산성을 개선하는 것을 주된 내용으로 출원됐다.

충남도 수산연구소는 지난해 11월 출원 신청한 ‘황복과 자주복 간의 교잡종 및 생산방법’을 타이틀로 한 원천특허(제10-1632842호)를 등록·확보했다고 5일 밝혔다.
슈퍼황복은 지난해 수산 실용화 기술개발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 황복 친환경 양식 및 산업화 기술개발 연구를 통해 얻어진 결과물이다. 외형은 고가의 황복을, 성장속도는 자주복을 닮은 특징을 갖는다.

도 수산연구소는 이 기술로 기존 3년 이상 소요되던 황복 사육기간이 2년 이내로 단축시킴으로써 양식어가의 사육부담을 줄이는 한편 높은 소득창출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특허 취득은 그간 슈퍼황복 개발을 위해 연구해 온 이론적 타당성과 실용성을 증명하고 독점적 권리 확보 등으로 향후 해외시장 진출에 긍정적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도 수산연구소 관계자는 “슈퍼황복 생산 특허 확보로 지역 내 해당 분야 연구와 기술이전에 탄력이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종묘 대량생산과 최적의 양식방법 등을 찾아 어업인의 소득증대와 복어 양식 산업 활성화를 견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충남=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