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기아차, 美서 상반기 최대 실적

최종수정 2016.07.04 06:57 기사입력 2016.07.04 06: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현대기아차가 올해 상반기 미국시장에서 최대 실적을 올렸다.

4일 현대기아차 미국판매법인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올 상반기 미국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 증가한 70만2388대를 팔았다. 이 기간에 현대차는 37만4061대, 기아차는 32만8327대를 각각 팔았다. 현대차와 아차 모두 역대 상반기 최다 판매량이다.
현대차 투싼의 상반기 누적 판매량은 4만2664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2만2634대)보다 88.5% 증가했다. 기아차 스포티지는 4만2229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2만3955대)보다 76.3% 늘었다.

현대기아차의 6월 한 달간 판매도 호조를 보였다. 현대차는 6만7511대, 기아차는 6만2572대를 각각 팔았다. 특히 기아차는 지난해 달성했던 반기와 분기 판매 신기록, 6월 판매 기록들을 모두 갈아치웠다. 투싼의 6월 판매량은 7193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3606대)보다 99.5% 늘었다. 싼타페도 1만8345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1만446대)보다 75.6% 증가했다. 스포티지는 8549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3550대)보다 140.8%나 급증했다. 쏘렌토와 쏘울은 각각 1만2118대, 1만2229대로 1만대 고지를 넘어섰다.

현대차는 오는 2020년까지 SUV 2종을 선보인다. 2019년 중형 SUV와 2020년 소형 SUV를 제네시스 브랜드로 출시할 계획이다. 또 앨라배마 공장에서 싼타페 생산도 시작했다. 기아차 역시 올해 초 북미 국제모터쇼에서 대형 SUV 텔루라이드를 공개한 데 이어 연말에는 소형 하이브리드 SUV 니로를 시장에 내놓을 예정이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