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해외 우수인재 찾아 일본行

최종수정 2016.07.03 11:00 기사입력 2016.07.03 11:00

댓글쓰기

일본 도쿄서 인재 채용 행사 주관
"세계 최고의 명품 인재를 직접 데려오겠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박진수 LG화학 부회장이 직접 일본 현지를 찾아 인재 확보에 나섰다.
박 부회장은 2~3일 유진녕 기술연구원장(사장), 김민환 최고인사책임(CHO) 전무 등과 함께 일본 도쿄 뉴 오타니 호텔에서 열린 채용행사를 직접 주관했다. 이날 행사에는 동경대학교, 교토대학교 등 일본 상위 10여개 대학 학부생과 석박사 40여명이 초청됐으며 박 부회장은 이들에게 직접 회사를 알리고 비전을 공유했다.

▲LG화학 박진수 부회장(사진 오른쪽 세번째)과 CHO(최고인사책임자) 김민환 전무(맨 왼쪽)가 일본 도쿄 뉴 오타니 호텔에서 열린 글로벌 인재채용 행사에서 참가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화학 박진수 부회장(사진 오른쪽 세번째)과 CHO(최고인사책임자) 김민환 전무(맨 왼쪽)가 일본 도쿄 뉴 오타니 호텔에서 열린 글로벌 인재채용 행사에서 참가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 부회장은 "LG화학이 69년간 멈춤 없는 성장의 역사를 이어올 수 있었던 것은 고객을 위한 가치창조라는 고유의 정신을 고집스럽게 지켜왔기 때문"이라며 "어떠한 환경에서도 타협하지 않고 고객을 위한 최고의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장인정신을 갖춘 인재를 찾으러 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일본 하면 '모노즈쿠리(ものづくり·장인정신)'라는 단어가 가장 먼저 떠오른다"며 "장인정신의 본고장인 히가시오사카에 위치한 노다금속공업은 제품을 제작할 때 7번 측정한 후 재단을 할 정도로 정성을 다하는 데 LG화학에 가장 필요한 것도 바로 이런 장인정신을 갖추고 고집스럽게 실천해 갈 인재"라고 강조했다.

박 부회장은 아울러 "불확실한 경영환경으로 기업의 수명이 점점 짧아지고 있는 가운데 일본에는 200년이 넘는 크고 작은 '시니세(しにせ, 장수기업)'가 3000개가 넘는다"며 "이들이 장수할 수 있었던 것은 장인정신을 바탕으로 눈앞의 이익을 쫓지 않고 철저하게 원칙과 기본을 지켰기 때문인데, LG화학이 바로 그런 기업"이라며 입사를 독려하기도 했다.
박 부회장은 이날 행사에서 직접 학생들을 찾아 다니며 LG화학의 강점을 소개하고 질문에 대답하는 등 스킨십 경영을 펼쳤다.

박 부회장은 취임 이후 매년 현지 우수 인재를 채용하는 행사인 'BC(Business & Campus)투어'를 직접 주관하는 등 인재 확보에 공을 들이고 있다. 지난 5월에도 중국 베이징을 찾아 직접 BC투어행사를 주관했으며 오는 10월에는 미국에서도 이 행사를 주관할 예정이다.

박 부회장은 기업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자산은 '사람'이라는 점을 항상 강조한다. 취임 이후 "내 사전에는 고객과 인재, 딱 두개의 단어만 있다"고 강조하며 임직원들을 만나는 자리에서도 인재확보와 육성을 당부하고 있다.

이에 힘입어 LG화학은 2014년 우수 인재 발굴 및 채용을 전담하는 인재확보팀을 신설했으며 지난해에는 서울대 이진규 교수 영입을 비롯해 화학업계에서는 선제적으로 마이스터고 재학생을 사전 채용하기도 했다. 국내 정규직 임직원수도 박 부회장이 최고경영자(CEO)를 맡은 이후 2012년말 1만1603명에서 올해 1분기 1만4834명으로 28% 가량 증가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