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기택·이덕훈 등 산은·수은 전현직 임원들 성과급 반납

최종수정 2016.07.02 14:30 기사입력 2016.07.02 14:30

댓글쓰기

홍기택·이덕훈 등 산은·수은 전현직 임원들 성과급 반납

[아시아경제 강구귀 기자]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이 2015년 금융공공기관 경영실적 평가결과에 따라 받기로 한 등기임원의 지난해 성과급을 2일 모두 반납하기로 했다.

먼저 산업은행은 홍기택 전 회장과 류희경 수석부행장, 신형철 감사, 이대현 이사 등 4명의 성과급을 반납한다.

수출입은행도 이덕훈 행장과 홍영표 전무이사, 공명재 감사, 최성환 상임이사, 김성택 상임이사 등 5명이 성과급 전액을 다시 내놓는다.

두 은행은 1년간 보수로 기본급을 지급하고, 이듬해 6월 발표되는 경영실적평가 결과에 따라 성과급을 차등 지급한다.

임원의 경우 실적평가에서 S등급을 받으면 기본급의 110%가 성과급으로 지급되고, A등급이면 100%, B등급이면 50%, C등급이면 30% 등으로 지급률이 낮아진다. D등급 이하인 경우 성과급이 지급되지 않는다. 두 은행은 모두 올해 경영실적평가에서 C등급을 받아 성과급을 받게 된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대우조선 사태 등 최근의 경영상황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며, 위기 극복에 솔선수범하고자 한다"며 임원진이 받은 성과급을 반납하기로 결정했다.

산업은행은 홍기택 전 회장에도 비서실을 통해 연락을 취해 이미 지급된 성과급을 환급하겠다는 동의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홍 전 회장은 지난해에도 대우조선 관리부실에 대한 비판 여론이 고조되자 쇄신안을 내놓으면서 세금·기부금과 일부 필요경비를 제외한 기본급 전액을 반납한 바 있다.

수출입은행 관계자도 "성공적인 조선업 구조조정을 위한 의지를 표현하고 철저한 자구노력을 하겠다는 뜻으로 성과연봉 반납을 결정했다"며 "최근 발표한 혁신방안에 따라 신뢰받는 대외정책금융기관으로 환골탈태하도록 강도 높은 쇄신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강구귀 기자 ni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