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브렉시트 충격]영국 파운드貨 가치 31년만에 최저치

최종수정 2016.06.27 19:56 기사입력 2016.06.27 19: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영국의 파운드 화(貨)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국민투표 가결 이후 연속 추락세를 보이고 있다.

27일 오후 6시54분 현재 현재 런던 외환시장의 파운드화 가치는 전 거래일보다 3.3% 하락한 파운드 당 1.3222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1985년 9월 이후 31년만의 최저치다.
앞서 영국 파운드화 가치는 브렉시트 가결 당일인 24일 장중 한 때 전 거래일보다 11% 하락한 파운드 당 1.3229달러까지 떨어졌다가, 8.05% 하락한 1.3679달러로 장을 마감한 바 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