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브렉시트 충격]은행권 긴급 대응책…"수입 중소기업 대출 만기 연장"

최종수정 2016.06.27 17:30 기사입력 2016.06.27 17: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시중은행들이 외화 유동성을 철저히 점검하고 리스크 완화를 위한 긴급 대응책을 실행한다.

은행연합회는 27일 오후 주요 은행장 회의를 개최하고 금융시장 안정 및 실물경제 활성화 등을 위한 세부 대응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앞서 금융위원회 주관으로 열린 '브렉시트 관련 금융권역별 대응체계 점검회의'의 후속조치다.
고유동성 자산을 추가로 확보하고 외화 부채의 만기구조를 장기화 하는 등 가능한 방안들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

브렉시트에 따른 실물부문 영향이 무역경로 등을 통해 중장기적으로 우리 경제에 부담요인이 될 수 있어 지속적인 자산건전성 확보를 통해 대외 충격에 대한 완충여력을 충분히 유지할 방침이다.

달러화와 엔화 가치 상승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수 있는 국내 수입 중소기업에 대한 대출 만기 연장, 무역대금 관련 금융지원 등도 적극 검토키로 했다. 구조조정 기업들에 대해서도 현재 추진 중인 자구계획의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구조조정 과정에 혼란을 발생시키는 일이 없도록 여신 운용을 하기로 했다. 저신용·저소득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은 차질 없이 이행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은행장들은 브렉시트가 한국 실물경제에 미치는 직접적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불확실성 증대에 따른 위험 회피 현상으로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되고 이러한 현상이 단기적으로 지속될 가능성이 있다는 데에는 의견을 같이 했다.

국내외 금융시장이 작은 이슈에도 불안정한 모습을 보일 수 있는 만큼 철저한 모니터링과 신속한 대응체계를 유지할 필요가 있다는 데에 공감했다.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