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그룹, 글로벌 청년 봉사단 17기 발대식 개최

최종수정 2016.06.27 11:11 기사입력 2016.06.27 11: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현대차그룹이 글로벌 청년리더로 성장할 대학생 봉사단원 510명을 해외로 파견한다.

27일 현대차그룹은 서울 계동사옥에서 박광식 현대차그룹 부사장, 송영태 한국해비타트 상임대표 등 주요 관계자와 대학생 봉사단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해피무브 글로벌 청년 봉사단 17기 발대식'을 가졌다.
'해피무브'는 청년 인재 육성, 국가 이미지 제고 등 사회적 책임 완수를 위해 현대차그룹이 2008년에 창단한 국내 최대의 대학생 해외 봉사단이다. 도움이 필요한 해외 지역에 매년 상하반기 두 차례에 걸쳐 각 500명 규모의 봉사단원을 파견하는 글로벌 프로젝트다.

이번 17기 봉사단원 510명은 7월부터 8월에 걸쳐 약 2주간 인도네시아, 인도, 중국 3개 국가, 총 6개 지역으로 파견된다. 이중 110명의 단원들은 지난 16기부터 새롭게 도입된 '해외 인턴십' 전형 합격자들로 황사 발원지인 중국 내몽고 정란치에서 1주간의 초원 사막화 방지 봉사활동을 마친 후 3주간 중국, 인도, 체코, 슬로바키아에 위치한 현대차와 기아차 및 현대모비스 현지법인에서 인턴으로 활동하게 된다.

박광식 현대차그룹 부사장은 "대한민국 청년 대표로서 열정과 진정성을 가지고 현지 주민에게 다가서길 바란다"며 "여러분이 미래의 주역으로 성장하는데 해외봉사의 경험이 커다란 자양분이 될 것"이라고 단원들을 격려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글로벌 청년봉사단 모집 시마다 사회공헌과 봉사활동에 대한 의지와 함께 팀워크 능력과 도전정신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단원들을 선발하고 있다. 특히 기초 생활 수급권자, 교통사고 유자녀 등의 취약계층에게 가산점을 부여해 해외 경험과 봉사 활동을 통한 개인의 성장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