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安의 복심 박선숙, 檢 출석…"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

최종수정 2016.06.27 16:06 기사입력 2016.06.27 11:30

댓글쓰기

安의 복심 박선숙, 檢 출석…"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지난 총선 당시 불법 리베이트를 사전 논의ㆍ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는 박선숙(56ㆍ비례대표) 국민의당 의원이 27일 오전 검찰에 출석했다. 본격화될 검찰의 수사과정에서 안철수 상임공동대표의 복심(腹心)인 박 의원의 혐의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국민의당이 표방하던 '새정치' 역시 심대한 타격을 입을 전망이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10시께 변호인과 함께 서울 마포구 서부지방검찰청에 출석했다. 회색 정장 차림을 한 박 의원은 기자들에게 "기대하고 지지해주신 많은 분들께 큰 걱정을 끼쳤다. 정말 죄송하다"며 "조사에 성실히 임하고 사실 관계를 밝히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만 밝힌 뒤 조사실로 이동했다.
박 의원은 사전구속영장이 발부된 왕주현 사무부총장과 함께 지난 총선 당시 공보물인쇄업체 B사, TV광고대행업체 S사로부터 김수민(30ㆍ비례대표) 의원이 브랜드호텔을 통해 수수한 2억여원의 불법 리베이트를 사전에 논의ㆍ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국민의당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김 의원 등을 고발한 이후 '당으로 유입된 불법자금은 없다'는 입장을 고수해 왔다. 그러나 지난 24일 검찰에 소환 된 김 의원이 변호인 진술서를 통해 왕 사무부총장이 계약 및 허위계약서 작성 등을 조언ㆍ지시했다고 진술하면서 상황은 달라졌다. 김 의원 측이 진술서에서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당시 박 의원은 왕 사무부총장을 지휘하며 당무를 총괄한 사무총장이었다.

이에 따라 리베이트를 둘러싼 전후관계를 파악한 검찰은 박 의원 조사를 통해 개입여부를 밝혀내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특히 이날 서울 서부지법이 이번 의혹의 핵심 당사자인 왕 사무부총장에 대한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열어 구속여부를 결정할 계획인 만큼, 수사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수사를 통해 안 대표의 최측근인 박 의원에 대한 혐의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안 대표는 중상이 불가피 할 것으로 보인다. 박 의원은 지난 2012년 대통령 선거 부터 안 대표를 보좌 해 온 최측근이다. 박 의원은 안 대표가 새정치민주연합을 탈당한 이후 실질적으로 국민의당 창당을 주도했다. 특히 안 대표는 창당 초기 사당화 논란에도 박 의원을 당 사무총장으로 임명하는 등 높은 신임을 보여주기도 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출당 등 선제적 조치를 시사하며 "박 의원이 조사를 받고, 왕 사무부총장의 구속 여부가 결정되면 그러한 판단을 최소한 할 수 있는 기본적인 자료가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안 대표 역시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에서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송구스럽다"며 "(수사) 결과에 따라 엄정하고 단호히 조치를 취하겠다"고 재차 사과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