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경태 "김해공항 확장 긍정적"…사실상 '신공항' 규정

최종수정 2016.06.22 10:38 기사입력 2016.06.22 10:38

댓글쓰기

조경태 새누리당 의원(사진=아시아경제DB)

조경태 새누리당 의원(사진=아시아경제DB)


[아시아경제 김보경 기자] 조경태 새누리당 의원(부산 사하을)이 22일 정부의 김해공항 확장 결정을 사실상의 '신공항 건설'로 규정하면서 힘을 실었다.

특히 자신이 토목공학 박사 학위를 지닌 '전문가'라는 점까지 강조하며 이번 결정이 사회·정치·경제 분야 등 여러 측면에서 상당한 효율성과 합리성을 담보한다고 평가했다.

이는 조 의원의 '친정'인 더불어민주당 부산 지역 의원들이 '수용 불가' 공동 성명까지 발표하며 강력하게 반발하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조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영남권 신공항 추진과 관련 5개 시도 중진의원 간담회에서 "나는 토목공학 박사다. 토목공학적 해석을 봤을 때 불가능한 것은 없다"면서 "ADPi(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라는 전문기관이 발표한 것은 수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회적 갈등 비용을 줄이고 공항에 대한 경제적 비용까지 줄여냈다는 측면에선 상당히 긍정적으로 받아들이겠다"고 평가했다.
김해공항 확장 계획을 사실상의 영남권 신공항 건설로 봐야 한다는 정부의 견해도 적극적으로 지지했다. 조 의원은 "김해 신공항 건설이란 표현이 있다"면서 "명실공히 이것은 그냥 확장의 문제가 아니라 신공항의 문제로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이어 "부산 국제공항이 명품공항으로 자리잡도록 정부에서 발표한 그대로 로드맵을 잘 짜서 한 치의 차질 없고, 영남지역 주민이 편리하게 이용하도록 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