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FA컵 득점 선두 아드리아노, 안산전서도 터질까

최종수정 2016.06.21 15:46 기사입력 2016.06.21 15:46

댓글쓰기

아드리아노[사진=김현민 기자]

아드리아노[사진=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디펜딩 챔피언 FC서울이 22일 안산 무궁화축구단을 서울월드컵경기장으로 불러들여 2016 KEB하나은행FA컵 16강 경기를 한다.

지난 FA컵 4라운드에 이어 또다시 K리그 챌린지 팀과의 만남이다. 서울은 FA컵 32강전에서 대구를 상대로 아드리아노(29)가 네 골을 퍼붓는 막강화력을 과시하며 승리했다.
이번 안산과의 경기도 아드리아노의 활약이 중요하다. 지난 대구와의 32강전에서 터트린 4골로 아드리아노는 단숨에 FA컵 득점 선두에 등극했다. 4골 이상 터트려야 하는 FA컵 득점왕 조건을 단 한 경기만에 충족시킨 셈이다. 시즌 초반부터 호흡을 맞춰온 데얀, 박주영은 물론 최근에는 윤주태, 심우연, 윤일록 등과도 좋은 호흡으로 득점을 이끌어내고 있다. 직전 치러진 수원과의 슈퍼매치에서도 득점포를 뽑아내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만큼 이번 경기에서도 매서운 골 결졍력으로 팀 승리에 기여할 준비를 끝마쳤다.

이번 시즌 새로운 포지션에서 뛰어난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팔방미인’윤일록 역시 안산과의 맞대결에서 주목되는 또 한 명이다. 최근 경기에서 윤일록은 공격형 미드필더로 경기에 나서며 날카로운 돌파와 패스로 동료들의 조력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윤일록은 올 시즌 R리그 3라운드에서 안산을 만나 골 맛을 본적이 있다. 골키퍼를 제치고 깔끔한 슈팅으로 뽑아낸 결승골이었다. 덕분에 안산을 상대로 기분 좋은 기억을 갖고 있는 윤일록이다.

게다가 전통적으로 서울이 대한축구협회(FA)컵과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등 많은 토너먼트 대회에서 강한 모습을 보여줬던 만큼 이번 안산과의 경기에서도 좋은 결실이 기대되고 있다.
참가 리그는 다르지만 ‘창 과 창’의 대결임은 분명하다. K리그 챌린지 선두를 달리고 있는 안산은 현재 다득점에서도 23점으로 챌린지 1위를 기록 중이다. 서울 역시 32득점을 기록하며 K리그 클래식 다득점 1위를 내달리고 있다. 양 팀 모두 강력한 공격축구를 선보이는 만큼 어느 쪽 창이 더 예리한가에 따라 승부가 결정될 것 같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