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항, 브라질 출신 수비형 미드필더 무랄랴 영입

최종수정 2016.06.21 11:40 기사입력 2016.06.21 11:40

댓글쓰기

무랄랴 [사진=포항 구단 제공]

무랄랴 [사진=포항 구단 제공]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프로축구 포항 스틸러스가 브라질 출신 미드필더 무랄랴(23)를 영입하며 중원을 보강했다.

만 18세 때 브라질 1부리그인 플라멩고팀에서 프로 데뷔한 무랄랴는 2014시즌까지
예순네 경기를 소화하였고, 2015, 2016시즌은 브라질 2부리그인 루버덴스와 라가티노로 임대되어 서른아홉 경기에서 활약하는 등 프로통산 116경기에 출전했다.
포르투갈어로 성벽이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는 무랄랴는 이름에 걸맞게 경기장을 폭넓게 사용하는 '박스투박스' 스타일의 중앙 미드필더이다. 수비형 미드필더가 주 포지션으로 몸싸움에 능하고, 저돌적인 태클과 강한 중원 압박 능력이 우수하다.

또한 수비수의 타이밍을 뺏는 빠른 패싱과 기습적인 중앙 침투로 상대 밀집 수비를 풀어주는 공격전개 능력도 보유하고 있어 팀의 다양한 전술 구사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반기 반전을 도모하기 위해 발 빠르게 외국인 선수 영입에 심혈을 기울인 포항은 룰리냐의 공격부터 무랄랴의 중원, 알리의 수비까지 공수에 걸쳐 더욱 다양한 옵션 구축으로 안정감을 더할 수 있게 됐다.
한편 룰리냐와 무랄랴, 알리 선수는 하반기 등록이 가능한 7월 3일 광주와의 원정경기부터 출전이 가능하며, 하반기부터 팀의 반등을 위해 힘을 보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