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지원 "朴대통령, 개헌에 나서줬으면 하는 개인적 소망"

최종수정 2016.06.14 14:30 기사입력 2016.06.14 11:40

댓글쓰기

"나는 원래 개헌론자…다만 당론으로 정해진 바는 없다"

박지원 "朴대통령, 개헌에 나서줬으면 하는 개인적 소망"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14일 "박근혜 대통령이 개헌에 조금 나서줬으면 하는 개인적 소망을 가지고 있지만, (국민의당의) 당론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저도 개헌론자이기 때문에 늘 개헌모임을 추진했고, 얼마 전에도 개헌의 필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정세균 국회의장은 전날 개원사를 통해 "개헌은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 할 일"이라며 "언제까지 외면하고 있을 문제는 아니다"라고 밝혀 개헌론의 불씨를 지핀 바 있다.

박 원내대표는 이와 관련해 "제 경험에 의하면 임기초에는 대통령이 (개헌을) 안 하고, 임기 말에는 대통령 후보가 각 당에 생겨버려 반대를 한다"며 "아직도 대통령선거가 약 20개월 남아있는 만큼 저는 개헌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어 박 대통령 임기 내 개헌이 추진돼야 하느냐는 질문에는 "그래야 다음 대선에 적용할 수 있다"고도 덧붙였다.
다만 박 원내대표는 이같은 주장이 당론차원의 주장은 아니라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개인적으로는 개헌에 대한 찬성과 지지를 하지만, 우리 당의 입장은 아직 결정 돼 있지 않다"며 "제가 알고 있기로는 다른 당도 개인적 의견을 갖고 있지, 당론으로 결정한 당은 없다고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박 원내대표는 김수민 의원의 공천의혹과 관련해서는 "저처럼 공천이나 개각에 많이 참여해 본 사람은 없을 것"이라며 "좋은 인물을 지역구로 공천하거나, 비례대표로 공천할 때는 그러한(당헌 당규상) 절차를 모두 생략하고 바로 공천하고 비례대표 후보로 접수하는 경우가 비일비재 하다"고 강조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