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러 외무장관 "北핵보유국 지위 인정 못해"

최종수정 2016.06.13 22:25 기사입력 2016.06.13 22:2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태영 기자]한국과 러시아가 북한의 핵보유국 지위를 인정할 수 없다는 점을 거듭 확인했다.

양국은 또 한국의 유라시아 이니셔티브와 러시아의 신(新)동방정책 간 시너지 효과를 높이는 차원에서 러시아 극동 지역을 중심으로 한 경제협력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러시아를 방문한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13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시내 외무부 영빈관에서 북핵 문제 공조와 양국 간 실질협력 증진 방안, 동북아 지역 및 국제 정세 등에 대해 논의한 뒤 기자회견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윤 장관은 "북한을 바람직한 방향으로 이끌기 위해서는 국제사회가 하나가 되어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재확인하고, 양국 간 공조를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양국이 한반도 비핵화 과제에 충실하고 있음을 확인한다"며 "두 나라는 북한이 일방적으로 선언한 핵보유국 지위를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한반도 지역이 대결의 장으로 변하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는 것이 러시아의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양국은 러시아 극동 지역을 중심으로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우리 정부는 오는 9월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리는 동방경제포럼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또 러시아가 주도하는 옛 소련권 경제협력체인 유라시아경제연합(EEU)과 한국 간 자유무역협정(FTA) 체결 문제를 계속해 논의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라브로프 장관은 양국 간 고위급 접촉 전망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밝혀 박근혜 대통령의 방러 문제도 거론됐음을 시사했다.

양측은 이날 회담 뒤 양자 관계, 북핵, 유엔, 북극, 테러, 공보, 영사 등 다양한 분야가 망라된 '2016-2017년 양국 외교부 간 교류계획서'에 서명했다.

윤 장관은 이날 러시아 제2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로 이동해 14일 현지에서 열리는 '한-러 대화 정치경제 포럼'에 참석할 예정이다.

노태영 기자 factpoe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