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암군 대불국가산단 완충저류시설 국고보조사업 확정

최종수정 2016.06.13 10:59 기사입력 2016.06.13 10: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영암군(군수 전동평)은 대불국가산단 완충저류시설 설치사업이 국고보조사업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영암군은 작년 하반기부터 지속적으로 환경부와 영산강유역환경청을 방문하여 대불산단 환경오염사고 발생시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완충저류시설 설치사업을 환경부에 건의해 왔다.

대불국가산단의 완충저류시설 국고 보조사업이 확정되면서 산단 내 화재, 천재지변, 화학물질 확산방지 등 각종 오염사고 발생시 주변피해 예방에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게 됐다.

완충 저류시설은 낙동강 페놀 유출 사고 이후 화학물질 등 유출사고시 환경오염 확대를 방지하기 위하여 설치하는 오염물질 차집 설비로 그동안 낙동강 유역 위주로 사업을 추진하였다.

그러나 2015년부터 전국으로 확대됨에 따라 영암군에서 안전한 국가산단 운영을 위해 적극적으로 건의한 결과 '2017년도 사업대상에 선정되어 향후 3년간 303억원을 지원받아 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되었다.
영암군 관계자는 "1996년 준공된 영암 대불국가산단은 국내 정유사의 저유시설 4개소 등 각종화학물질이 다량 취급되고 있어 사고 발생시 공단 주변과 서남해안의 대형 해양 오염사고의 우려가 많았다”며 “오염물질 제거에 천문학적인 비용이 소요되어 신규 업종의 입주가 어려운 형편이었으나 이번사업을 통해 입주 여건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이다”고 밝혔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