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엄마가 뭐길래’ 안정환·이혜원, 반려견 문제로 갈등…딸 리원을 위한 선택은?

최종수정 2016.06.10 14:36 기사입력 2016.06.10 14:36

댓글쓰기

'엄마가 뭐길래' 이혜원, 안정환.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엄마가 뭐길래' 이혜원, 안정환.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손현진 인턴기자] 방송인 안정환과 아내 이혜원이 반려견을 입양하는 문제로 의견 충돌을 보였다.

9일 방송된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 안정환과 이혜원은 딸 리원이를 위해 강아지를 키울 것인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안정환은 딸 리원이가 반려견을 키우는 문제로 토라져서 방에 들어가버리자 "이런 것만 봐도 아직 책임감을 확실히 가질 수 있는 나이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아직은 때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안정환은 가족 투표로 결정하자는 이야기에도 반대하며 "원하는 거 다 들어주다가 못 들어주면 원망만 듣는다. 난 그렇게 키우고 싶지 않다. 친구가 강아지를 키우니까 자기도 가지고 싶은 거다"라며 단호하게 말했다.

이혜원은 "당신이 리원이 기분을 나쁘게 한 게 뭐냐면 리원이가 정말 강아지를 좋아한다. 좋아하는데 당신이 지금 아니라고 하는 거다"라고 말했다.
안정환은 "옛날부터 그렇게 이야기했다면 모르겠는데 최근에 말 한거다"라고 주장했고 이혜원은 "3학년 때부터 이야기해 왔는데 당신에게 말 안 한거다"라고 반박했다.

이에 두 사람 사이의 분위기는 싸늘해졌고 이혜원은 리원이에게 잘 이야기해보겠다며 대화를 끝냈다.

손현진 인턴기자 free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