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북구에 서울 두번째 예술인 공공주택 생긴다

최종수정 2016.06.09 06:00 기사입력 2016.06.09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서울 성북구에 예술인 공공주택이 공급된다. 만리동에 이어 두번째다.

서울시SH공사는 성북구와 함께 수요자 맞춤형주택의 하나인 예술인 공공주택 19가구를 공급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정릉동 793-3번지에 2개동으로 있는 건물로 회의공간 등으로 쓸 수 있는 주민공동시설이 따로 있다. 모든 가구용(27~44㎡)은 임대보증금 1100만원에 월임대료가 15만원선, 3인 이상 가구용(53.53㎡)은 보증금 1500만원에 월 20만원선이다.
공고일 기준으로 문화예술분야에 종사하고 성북구에 거주하는 만 20세 이상 무주택 세대구성원이면 신청 가능하다. 도시근로자 월평균소득 70% 이하(337만1665원)이고 부동산가액 합산 5000만원 이하, 자동차가액 2200만원 이하여야 한다. 최초 계약기간은 2년이며 소득, 자산 및 무주택요건을 유지하면 재계약할 수 있다.

접수는 오는 20일부터 닷새간이며 성북구청 홈페이지에서 하면 된다. SH공사가 매입해 공급하고 성북구는 입주희망자 모집과 대상자 선정 업무를 맡는다. 오는 15일 오후 7시 성북구청에서 입주자설명회가 예정됐다. 입주는 접수 후 심사 등을 거쳐 오는 8월께로 공사측은 보고 있다.

변창흠 SH공사 사장은 "만리동 예술인 주택에 이어 두번째로 공급하는 이번 예술인 주택을 계기로 공급을 확대해 예술분야 종사자의 주거안정에 기여하겠다"고 전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박승희 "메달 상금 다 썼다…택배 작업도 혼자서" 박승희 "메달 상금 다 썼다…택배 작업도 혼자...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