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런닝맨'이광수, 키 때문에 슬퍼진 사연은?…'옷이 안 맞아'

최종수정 2016.06.06 00:03 기사입력 2016.06.06 00:03

사진= 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원유 인턴기자] 방송인 이광수가 큰 키 때문에 곤욕을 치렀다.

5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양봉장에서 꿀따기를 하는 블루팀 유재석, 이광수, 지석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이광수는 앞선 식사자리에서 꿀을 선택했고, 이에 팀원들과 함께 양봉장에 꿀을 따러 가게 됐다. 제작진은 양봉장에 블루팀이 도착하자 준비해둔 노란 옷을 줬다.

이를 본 유재석은 "벌들이 좋아하는 노란 색 아니냐. 제작진은 녹색을 입고 왜 우리는 노란색을 주느냐"며 불평을 털어놨다.

옷을 입은 후에도 불만은 식질 않았다. 지석진과 이광수의 불행한 신체사이즈 때문. 지석진은 "입었는데 계속 코가 닿는다"며 힘들어했고, 이광수는 "나는 발목이 올라온다. 발목 쏘이겠다"고 말했다.
이에 제작진은 이광수의 발목을 검정 테이프로 밀봉했다. 이를 보던 지석진은 "완전 군장을 해라. 워커 신었냐"라고 말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런닝맨'은 매주 일요일 저녁 6시 25분 SBS에서 방송된다.

김원유 인턴기자 rladnjsdb@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태연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포토] 지수 '청순한 미모' [포토] 조이 '상큼미 끝판왕'

    #연예가화제

  • [포토] 김희선, '여전히 마네킹' [포토] 아이유 '청량미 가득' [포토] 제니 '인간 명품 그 자체'

    #스타화보

  • [포토] 이시영 '시원시원한 자태' [포토] 오승아 '시원한 각선미' [포토] 최희서 '이런 매력이 있었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