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번지는 화학포비아…정부, 살생물질 전수조사 나서

최종수정 2016.05.24 12:00 기사입력 2016.05.24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가습기 살균제 사고 이후 이른바 '화학포비아'가 확산되는 가운데, 정부가 방향제, 탈취제 등 생활화학제품에 함유된 살생물질의 사용실태를 파악하는 전수조사에 나선다. 또 빠른 시일 내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종합대책도 마련한다.

24일 환경부에 따르면 살생물질 전수조사는 내년 말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조사하는 과정에서 중대한 위해성이 의심되는 경우에는 위해성 평가를 병행해 위해우려제품에 포함하거나 안전관리기준을 설정한다.
먼저 환경부는 상반기 중 15종의 위해우려제품을 제조·수입하는 8000여개 기업에게 제품 내 함유된 살생물질 종류 등을 제출받기로 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제출된 살생물질을 목록화하고 여러 제품에 사용되거나 위해우려가 높은 물질은 시급성에 따라 우선순위를 결정한다"며 "하반기부터 단계적으로 위해성 평가를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위해성 문제가 제기되고 있는 스프레이형 방향제, 탈취제 등의 위해우려제품에 대해서는 주요 제조·수입기업과 안전관리 협약을 체결, 하반기 중 유·위해성 자료를 제출받아 위해성을 평가하고 그 결과를 공개할 계획이다.
아울러 내년부터는 위해우려제품으로 관리되지 않는 생활화학제품, 살생물질을 함유하고 있는 공산품과 전기용품, 사업장에서 이용되는 살생물제품으로 조사를 확대하기로 했다.

대형매장, 온라인 마켓 등에서 판매되고 있는 생활화학제품 중에서 위해우려제품으로 지정되지 않았으나 살생물질 함유가 의심되는 품목에 대해서는 따로 조사하고 해당제조·수입업체에 사용된 살생물질 정보를 요구할 방침이다.

이밖에 에어컨·공기청정기 항균필터 등 화평법 이외의 법률로 관리되고 있으나, 살생물질을 함유하고 있을 것으로 우려되는 공산품 등에 살생물질을 쓰고 있는지 여부도 조사한다.

환경부 관계자는 "이와 병행하여 조사 결과에 따라 제품의 사용빈도나 노출경로 등을 고려하여 단계적으로 위해성 평가를 해나갈 계획"이라며 "제품에 직접 함유되어 있지 않더라도, 제품의 용기, 포장 등에 이용되는 살생물질에 대해서도 이용실태를 살필 예정"이라고 말했다.

환경부는 조속한 시일 내에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종합대책’을 마련해 화학제품에 대한 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한편 환경부는 오는 25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서울 용산구 서울역 LW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생활화학제품 내 살생물질 전수조사와 안전성 검증을 위한 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설명회에는 LG생활건강 등 80여개 생활화학제품 주요 생산·수입 업체와 이마트 등 10여개 유통사가 참여한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