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스트리아 대선서 무소속 좌파 후보 당선…극우 패배

최종수정 2016.05.24 08:27 기사입력 2016.05.24 05: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오스트리아 대통령 선거에서 좌파 색채의 무소속 알렉산데르 판데어벨렌 후보가 당선됐다고 23일 발표했다.

그는 극우 색채를 지닌 자유당의 노르베르트 호퍼 후보와 박빙의 승부를 펼친 끝에 부재자 투표에서 역전에 성공했다. 앞서 부재자 투표가 반영되지 않은 개표 결과에서는 호퍼 후보가 51.9%를 얻으며 판데어벨렌 후보를 앞섰다.
하지만 부재자 투표함 뚜껑까지 열어본 결과, 최종 합산 득표율은 판데어벨렌 후보가 50.3%, 호퍼 후보가 49.7%로 집계됐다.

호퍼 후보는 난민을 강력하게 통제하지 못한다면 대통령 권한을 행사에 의회를 해산하겠다고 말하며, 반 난민 정서가 확산된 오스트리아의 표심을 흔들었다. 첫 극우 서유럽 대통령이 될 뻔했다 마지막 문턱에서 좌절한 그는 "이번 선거는 손실이 아닌 투자"라며 다음 기회를 노리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이에 반해 난민 친화적 정책을 지지하는 판데어벨렌 후보는 녹색당 등 양대 정당 주류 세력을 등에 업었지만 어려운 승부를 펼쳤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