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런닝맨' 유재석, 300회 맞아 미션비 300만원 모두 날려…무슨 일?

최종수정 2016.05.23 09:10 기사입력 2016.05.23 09:10

댓글쓰기

'런닝맨' 유재석.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런닝맨' 유재석.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유재석이 '런닝맨' 300회를 맞이해 마련된 미션비 300만원을 모두 날렸다.

22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300회 특집으로 '7대 300' 레이스를 펼쳤다.

첫 번째 미션은 1초에 만원씩 차감되어 멤버들은 300초 안에 7문제를 맞혀야 하는 '7 vs 300만원'이었다. 제작진은 "그 동안 진행한 299개의 에피소드에 관한 퀴즈를 통해 1초에 1만원씩 미션비를 차감한다"며 "빨리 맞힐 경우 목돈 마련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김종국은 정우성 편에서 등장한 CCTV의 개수가 108개 라는 것을 맞혀 깜짝 놀라게 했다.

하지만 유재석은 모든 문제의 답을 알지 못해 모든 시간을 허비했다. 이에 멤버들은 미션비를 단 1원도 받지 못하게 돼 분노했다. 이어 300회를 주제로 3000자 분량의 글을 30분 안에 써야하는 두 번째 미션을 진행하게 되면서 시청자들을 폭소케 했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