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슈가맨' 혜령 “유재석, X맨 때 챙겨줘 감사했다”…훈훈한 인연 공개

최종수정 2016.05.18 08:00 기사입력 2016.05.18 08:00

댓글쓰기

'슈가맨' 혜령.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슈가맨' 혜령.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강현영 인턴기자] '슈가맨'에서 가수 혜령이 유재석에 고마웠던 일화를 전했다.

17일 방송된 JTBC '슈가맨'에 출연한 혜령은 "과거 예능에 두 번 출연했다. 첫 예능 'X맨'에서 유재석 선배님께 너무 감사했다"며 유재석과의 과거를 회상했다.

그는 "다들 절 잘 모르기 때문에 절 챙겨주는 분이 아무도 없었다. 민망해 어떻게 해야 될지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때 유재석 선배님이 준비해 온 거 있냐며 이것저것 말을 걸어줬다. 많이 못 챙겨준 것 같다고 다음에 또 함께하게 되면 더 잘 챙겨주겠다고 했다"고 밝혀 훈훈함을 자아냈다.

옴므 멤버 이창민은 유재석에게 "죄송한데 예배당이 어디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혜령은 '슬픔을 참는 세 가지 방법'으로 추억의 무대를 선사했다.


강현영 인턴기자 youngq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