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찰리 쉰, 카드 대금 밀려 카드사에 피소

최종수정 2016.05.18 19:57 기사입력 2016.05.18 19:57

댓글쓰기

사진=아시아경제 DB

사진=아시아경제 DB


[아시아경제 이종윤 인턴기자] 할리우드 배우 찰리 쉰이 카드 대금 연체로 카드사에 피소됐다.

미국 연예매체 TMZ닷컴은 17일(이하 현지시각) 현지 카드사인 아멕스가 찰리 쉰에게 밀린 카드 대금을 요구하는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아멕스는 소장에서 찰리 쉰은 29만 달러(한화 약 3억 4000만원)에 달하는 카드 대금을 지불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른 연체 이자만 8300달러에 달한다고 카드사 측은 주장했다.

찰리 쉰의 카드 연체는 지난 3월12일부터였다고 카드사 측은 밝혔다.

하지만 쉰은 TMZ에 "만약 아멕스가 나를 고소했다면 나도 똑같이 고소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찰리 쉰은 HIV바이러스 감염 사실을 고백, 이로 인해 그와 성관계를 맺었던 수많은 여성들로부터 피소를 당한 바 있다.


이종윤 인턴기자 yagub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