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英 1분기 실업률 5.1%…노동시장 냉각 조짐

최종수정 2016.05.18 18:08 기사입력 2016.05.18 18: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영국의 노동시장이 서서히 냉각될 조짐이다.

18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영국 통계청은 이날 지난 1분기 고용자수가 전년동기대비 4만4000명이 늘었다고 발표했다. 실업자수는 2000명이 줄어 실업률은 5.1%로 10년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하지만 영국 기업들은 임금 압박에 직면했다는 분석이 우세하다. 보너스를 포함한 연봉 상승률은 지난 2월까지 2.2%에서 2.1%로 둔화됐고, 전체 급여 상승률은 1.9에서 2%에 근접했다.

통계청의 크리스 프리먼 연구원은 "고용율은 최고치를 갱신했지만 완만한 증가세"라며 "실업률을 함께 고려하면 노동시장이 가라앚는다는 또 다른 증거"라고 말했다.

1분기 고용 통계를 보면 영국 기업들이 다음달 23일 예정된 브렉시트(영국의 유로존 탈퇴) 투표를 앞두고 고용과 투자를 연기하는 신호라고 통신은 분석했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