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남역 20대女 ‘묻지마’ 살인…“여성혐오 범죄” 네티즌 뿔났다

최종수정 2016.05.18 15:36 기사입력 2016.05.18 15:09

댓글쓰기

사진='강남역 살인사건 공론화' SNS에 올라온 사진

사진='강남역 살인사건 공론화' SNS에 올라온 사진


[아시아경제 정유진 인턴기자] 강남역 인근의 건물 공용화장실에서 발생한 '묻지마' 살인사건이 여성혐오와 결부돼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18일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오늘 오전 1시 20분쯤 강남역 인근 상가의 남녀 공용 화장실에서 20대 여성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흉기로 왼쪽 가슴을 2~4차례 찔려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건 현장 부근의 폐쇄회로를 분석해 30대 남성 B씨를 지목·검거했다.

B씨는 "여자들이 나를 무시해서 그랬다"고 범행 동기를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주점에서 술을 마시다 화장실에 가 변을 당했고 B씨와는 전혀 아는 사이가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이 충격적인 '묻지마 살인'사건에 대중들은 여성혐오를 떠올렸다. 네티즌들은 SNS를 통해 "이렇게 여성혐오가 심각하다"며 댓글과 해시태그를 달고 사건의 심각성을 알리는 운동으로까지 번졌다.
이들은 대부분의 '묻지마 살인' 사건이 신체적으로 약한 여성, 모르는 여성을 상대로 일어난다며 피의자가 불특정 다수의 여성을 노리는 것은 명백한 혐오 범죄라고 꼬집었다.

'강남역 살인사건 공론화'라는 이름으로 SNS 계정을 시작한 한 관리자는 "친구들과 술을 마시고 잠깐 화장실에 갔을 뿐인데 23세 학생은 어깨와 가슴을 수차례 흉기에 찔려 살해당했다. 이 일을 조용히 넘어가면 다음은 내가 피해자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 강남역 10번 출구에는 A씨의 죽음을 애도하는 수많은 쪽지들이 붙어있다.



정유진 인턴기자 icamdyj718@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