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초구, 강남대로에 재활용 분리수거함 시범 설치

최종수정 2016.05.18 14:52 기사입력 2016.05.18 11:00

댓글쓰기

‘아이스커피?종이컵형’ 2종류 실제 모형 설계, 2개 투입구(플라스틱,비닐 종이,병·캔류)에 누구나 알기 쉽게 구분해 넣도록 디자인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길을 걷다보면 많은 사람들이 종이컵이나 아이스커피 잔을 든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이들이 마시고 난 이런 재활용품 종이컵과 음료 병 등은 어디에 버릴까.

최근 강남대로를 사이에 두고 한쪽은 아예 쓰레기통이 설치돼 있지 않고 길 건너 반대편은 100m마다 쓰레기통이 설치돼 있어 이를 두고 쓰레기통설치 여부에 대한 찬반 논란이 있었다.

조은희 서초구청장

조은희 서초구청장

문제는 쓰레기통을 설치하지 않은 거리에 버려진 쓰레기 95%가 커피나 음료 등 재활용품이라는 사실이다.

이 같은 근거는 쓰레기통이 없는 지역의 자치구가 지난해 12월부터 총 3회에 걸쳐 버려진 쓰레기를 수거해 분석한 결과 플라스틱컵 36.4%, 종이컵 36.2%, 병류 12.1%, 캔류 10.3%, 기타 담배꽁초 광고전단 등이 5%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이에 ‘쓰레기통 제로’의 친환경 클린정책을 펴온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강남대로에 19일부터 아이스커피 및 종이컵 모양의 두 종류의 ‘재활용 분리 수거함’ 을 5개 지점에 시범 설치, 운영한다.
서초구는 지난 2012년 지역 내에 설치된 총 96개 가로 쓰레기통을 전면 철거, 지금까지 25개 자치구 중 유일하게 거리의 쓰레기통이 없다.

이번에 설치하는 쓰레기통은 일반 쓰레기는 버릴 수 없고 순수 재활용 쓰레기만 투입하게끔 특수 제작된 ‘재활용 분리 수거함’으로 스테인레스 재질에 높이 120㎝, 폭 70㎝의 투명 아이스 커피와 종이컵 모양이다.

수거함은 아트 개념의 디자인을 가미해 누구나 손쉽게 분리 투입할 수 있도록 실제 모형을 본떠 제작한 것이 특징.

100m 정도 간격으로 한 세트에 2개씩 총 5개소에 설치하게 될 수거함은 ▲아이스 커피 모형엔 페트병, 비닐류 ▲종이컵 모형은 종이컵과 병, 캔류를 서로 반대편에 각각 넣도록 두 개의 투입구를 만들었다.

특히 투입구의 크기도 무단투기 등을 막기 위해 사이즈가 큰 아이스커피 컵에 맞춰 설계했다.

눈길을 끄는 것은 이번에 인근의 스타벅스, 엔제리너스, 커피빈, 파리바게뜨 등 4개업소 및 구청이 손잡고 클린거리 조성을 위한 MOU를 체결, 1세트에 드는 520여만원 수거함 제작비용을 각자 부담하는 등 기꺼이 동참한 것.

이들 업소는 일정부분 이곳에 버려지는 재활용 쓰레기 배출 업소로 구청의 아이디어에 함께 참여 했다는데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구는 앞으로 이들 업소와 함께 수거된 유형별 쓰레기 무게나 양을 측정해 업소별로 기금을 적립해 이를 환경보호단체 등에 기부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키로 했다.

구가 이번에 전격적으로 재활용 분리수거함을 설치키로 한데는 종량제 실시 이후 가로 쓰레기통 주변에 무단 투기 등 생활쓰레기로 인해 도시미관을 해치는 등 문제가 있어 이를 전면 철거 후 지금까지 쓰레기통 없는 정책을 일관되게 유지해 왔으나 강남대로처럼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의 경우 아이스커피 잔 등 재활용 쓰레기가 주로 버려진다는 점에 착안해‘자원재활용과 클린서초에 초점’을 둬, 고민 끝에 내린 조은희 구청장의 판단에 따른 것이다.

구는 앞으로 3개월 동안 매일 이곳에서 발생하는 재활용 쓰레기를 수거 분석해 재활용품 수거율 향상을 위한 시민의식 제고 및 일반쓰레기 무단투기 근절 개선 방안을 마련해 나가는 한편 확대여부도 판단할 방침이다.
재활용 쓰레기 수거함

재활용 쓰레기 수거함


또 분리수거함에 센서를 부착, 쓰레기가 꽉 차면 실시간으로 환경미화원에게 전달되는 사물인터넷(IoT)을 추가 설치하여 쓰레기통 주변에 아무렇게나 버리지 않도록 항상 청결을 유지해 나갈 계획이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구의 쓰레기 정책은 차원 높은 재활용 클린도시 조성”이라며“1995년 종량제 실시 이후 2012년에 쓰레기통을 전멸 철거 이후 상당부분 긍정적 효과로 이어지고 있으나 거리에 버려지는 재활용 쓰레기에 대한 효과적 방안을 고심하다 이번에 시범 설치하는 만큼 ‘쓰레기통 설치 이전에 자기 쓰레기는 자신이 치운다’는 성숙한 시민의식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