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롤스로이스, 가장 섹시한 오픈탑 '던' 국내 출시

최종수정 2016.05.18 11:00 기사입력 2016.05.18 11:00

댓글쓰기

롤스로이스 던

롤스로이스 던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롤스로이스 모터카는 18일 새로운 오픈 탑 모델 '던'을 국내 공식 출시했다.

김다윗 롤스로이스 아태지역 매니저는 "던은 롤스로이스가 디자인한 가장 섹시하고 매력적인 모델로, 롤스로이스 모터카의 새로운 시대를 주도할 것"이라며 "오픈카에 완벽한 계절인데다 한국 시장에서 롤스로이스가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만큼 던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이번에 출시된 롤스로이스 던은 섀시뿐 아니라 차체까지 모두 롤스로이스에서 생산한 최초의 모델로, 최고급 4인승 컨버터블이 가진 희소성, 세련미 그리고 사교 공간으로서의 럭셔리 자동차를 현대적으로 해석해냈다. 여명이란 뜻을 가진 던은 1950년부터 1954년까지 생산된 '실버 던'에서 영감을 얻었다. 당시 롤스로이스 실버 던 드롭헤드는 차별성과 희소성을 위해 단 28대만 제작됐다.

롤스로이스는 112년을 이어온 브랜드 철학에 따라 편안하면서도 에너지 넘치는 주행경험과 장인정신이 결합된 차를 탄생시켰다. 자일스 테일러 롤스로이스모터카 디자인 총괄은 "롤스로이스는 사교 공간 역할까지 수행하는 최고급 자동차 브랜드로서의 자부심을 갖고 있다"면서 "이를 위해 안락함과 고급스러움을 만끽할 수 있는 모델을 구현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였다"고 설명했다.
롤스로이스 던

롤스로이스 던


롤스로이스 엔지니어들은 세상에서 가장 조용한 컨버터블을 만들기 위해 소프트 탑 제작에 가장 많은 심혈을 기울였다. 6겹으로 제작된 소프트 탑은 풍절음을 최소화해 지붕이 덮인 상태에서는 레이스 수준의 정숙함을 제공하며 50㎞/h의 속도로 달리는 중에도 20여 초 만에 그 어떠한 소음없이 개폐가 가능하다. 롤스로이스에서는 이를 '침묵의 발레'라 명명했다.

던은 움직이는 예술작품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롤스로이스 엔지니어링 팀은 지붕을 열거나 닫았을 때 변함없는 아름다움을 유지하는 차를 만들기 위해 외관 판넬의 80%를 최신 4인승 최고급 드롭헤드 컨셉에 맞게 재설계해 완전히 새로운 모델로 탄생시켰다.
소프트 탑이 닫히면 롤스로이스 던의 감각적인 라인이 한층 강조된다. 차량의 측면을 날카롭게 가로지르는 라인은 후면까지 유려하게 이어져 자연스럽고 재빠른 인상을 주며 높은 벨트라인은 목을 보호하기 위해 세운 재킷 칼라처럼 뒷좌석까지 완벽하게 감싸준다.

던에는 부드러운 주행을 위한 최신 기술들이 적용됐다. 컨버터블을 설계할 때 가장 어려운 점은 차체의 중량을 줄이면서 비틀림 강성을 최고 수준으로 유지하는 것이다. 비틀림 강성은 대부분의 컨버터블에서 발생하는 차체 진동현상을 최소화하고 자동차의 동적 안정성을 유지하는 데 필수적이다. 던의 새롭게 디자인된 서스펜션 구조는 차체 강성과 중량 분산 측면에서 컨버터블 특유의 반응을 잡아줌과 동시에 롤스로이스 특유의 마법 양탄자를 타는 듯한 주행성을 제공한다.

다른 롤스로이스 모델들과 마찬가지로 던의 심장에는 6.6리터 트윈 터보 V12 엔진이 장착됐다.
롤스로이스 던

롤스로이스 던


던의 국내 판매 시작 가격은 4억 4900만원부터(VAT포함)이며 고객이 원하는 사양을 맞춤 제작해주는 '비스포크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달라질 수 있다. 국내 주문 차량은 올 여름부터 고객에게 인도될 예정이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